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음에 안 든다’ 고교생 4명, 또래 여학생 집단 폭행

또래 여학생을 집단폭행한 고교생들이 경찰에 입건됐다. [연합뉴스]

또래 여학생을 집단폭행한 고교생들이 경찰에 입건됐다. [연합뉴스]

또래 여학생을 집단폭행한 고교생들이 경찰에 입건됐다. 폭행 이유는 피해 여학생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였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A양 등 고교 1·2학년생인 남녀 청소년 4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폭행) 등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일 광주 모처에서 집으로 돌아가던 고교 1학년생 B양을 마구 때린 혐의다. A양 등은 평소 알고 지내던 B양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폭행 장면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려 B양에게 2차 피해를 주기도 했다. B양은 육체적 상처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충격으로 현재 병원 치료를 받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들의 진술과 영상에 따르면 사건 현장에는 폭행에 가담하지 않았으나 폭행을 방관한 학생 4명이 더 있었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양 등 남녀 청소년 4명에 대한 신병처리 방향을 정한다는 계획이다.
 
경찰은 가해 학생들이 속한 학교들은 공동으로 학교폭력대책위원회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