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명 호텔중개업체 돌연 영업중단…피해자 200여명

[사진 모 호텔중개업체 홈페이지 화면 캡처]

[사진 모 호텔중개업체 홈페이지 화면 캡처]

 
럭셔리 해외호텔 전문 예약사이트로 유명한 한 호텔중개업체가 돌연 영업중단을 선언해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17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모 호텔중개업체 고객들이 이 업체 대표를 상대로 사기 혐의 등 고소장을 접수했으며 고소인 2명을 조사했다.
 
고소인들은 피해자가 200여명에 달하며 피해 금액은 3억 여원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호텔중개업체는 해외 소재 호텔을 예약을 대행해주며 수수료를 받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 업체는 여름휴가 성수기를 앞둔 지난 15일 사이트 홈페이지에 공지를 올리며 영업중단을 선언했다.
 
업체는 ‘영업중단에 따른 사과문’이란 제목의 공지에서 “최근 여행업계 전체로 몰아닥친 경영환경 악화로 인해 부득이하게 임시 영업중지라는 최악의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 고객분들의 연락처를 알고 있기에 회사 정상화에 따라 순차적으로 환불을 진행해드리겠다”며 “고객 피해가 최소화되고 조속히 환불조치 등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피해자들은 업체 측과 연락도 닿지 않는다며 고소에 나섰다.
 
경찰은 “해당 업체 대표는 해외 도피 우려를 막기 위해 출국금지조치를 한 상태”라며 “수사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