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라인', 국내 앱 베껴 해외 출시? 버튼 배치까지 '판박이'

[앵커]



스마트폰으로 같은 동네 사는 이웃들끼리 중고품을 거래할 수 있는 앱이 요즘 인기입니다. 국내 스타트업 기업이 만든 것입니다. 그런데 거의 판박이 수준의 앱이 베트남에서 나왔습니다. 심지어 현지 업체가 아니라 네이버의 자회사가 내놓은 것입니다.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스타트업이 만든 중고 거래 앱 입니다.



현재 위치를 등록하면 같은 동네 사람끼리 직거래를 할 수 있게 만든 것이 특징입니다.



회원 수만 540만 명이 넘습니다.



그런데 베트남에서도 유사한 앱이 등장했습니다.



네이버의 자회사, 라인플러스가 지난해 12월 현지에 출시한 앱 입니다.



두 앱은 버튼을 배치한 순서는 물론 크기까지 판에 박은 듯 비슷합니다.



집 근처와 직장 근처 두 지역에서만 거래할 수 있게 한 것도 같습니다.



거래가 끝난 뒤 상대방 매너를 평가해 점수를 매기는 것 역시 똑같습니다.



구석구석의 안내 문구 역시 한국어를 영어로 바꿔놓은 수준입니다.



두 앱이 처음부터 비슷했던 것은 아닙니다.



당근마켓 측은 최근 해외 진출을 준비하다 라인의 앱이 자신들과 비슷하게 바뀐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용현/당근마켓 공동대표 : 네이버 같은 공룡기업이 스타트업의 잘 되는 서비스를 그대로 베껴서 해외시장에

진출해 버리면 국내 스타트업은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뺏기는 것이거든요.]



이에 대해 라인 플러스 측은 "앱 출시 이후 사용자들의 의견을 참고해 다양한 형태로 변화시켜 온 것일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논란이 일면서 청와대 게시판에도 진상을 밝혀달라는 청원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앱은 오늘(17일) 아침부터 한국에서는 접속할 수 없게 차단된 상태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 영상그래픽 : 김지혜)

JTBC 핫클릭

중국산 짝퉁 부품에…'메이드 인 코리아' 새겨 수출까지 제작 기준조차…짝퉁부품에 크레인 설계 멋대로 고쳐 '짝퉁 옷' 정품으로 판 일당 적발…5년간 8만명 속았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