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선아, '라이온킹' 상영 장면 찍어 SNS에 게재 '뭇매'

[정선아 인스타그램 캡처]

[정선아 인스타그램 캡처]

뮤지컬배우 정선아가 영화 '라이온 킹' 관람 중 상영 장면을 촬영해 구설에 올랐다.  
 
정선아는 17일 인스타그램에 "중국에서 두 번째 영화 관람. 어쩌다 보니 모두 다 디즈니. 디즈니는 사랑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3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정선아가 라이온킹 포스터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극장 내에서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라이온킹 장면도 포함됐다.  
 
영화 상영 도중 스크린을 촬영하는 행위는 다른 관객들의 영화 관람을 방해할 뿐 아니라 의도치 않게 스포일러(영화나 연극의 주요 내용을 미리 알려 보는 재미를 크게 떨어뜨리는 요소)가 될 수도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영화 상영 중 촬영한 것이냐"고 지적하며 정선아를 비판했다. 논란이 일자 정선아는 이 게시물을 삭제했다.  
 
연예인이 영화관에서 상영 장면을 찍어 올렸다 질타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탤런트 공현주는 지난 2016년 인스타그램에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엔딩 장면을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2017년엔 배우 김래원이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를, 그룹 신화 이민우가 영화 '킹스맨: 골든 서클' 장면을 게재했다가 사과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