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모델 예학영 또 다시 음주운전, 혈중 알코올 0.048%

예학영은 17일 오전 3시쯤 용산구에서 자신의 오토바이를 몰다가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중앙포토]

예학영은 17일 오전 3시쯤 용산구에서 자신의 오토바이를 몰다가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중앙포토]

모델 출신 배우 예학영(36)이 지난해에 이어 또 다시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17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예학영은 이날 오전 3시 10분쯤 서울 용산구 소월로 인근에서 자신의 오토바이를 몰고 가다가 음주운전 단속에 걸렸다. 적발 당시 예학영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48%로 면허정지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예학영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그는 지난해 2월 오전 7시쯤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입구 근처 도로에서 자신의 포르셰 차량을 세워두고 잠을 자다 발견됐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67%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한편 예학영은 지난 2001년 모델로 데뷔한 뒤 MBC시트콤 '논스톱4'와 영화 '백만장자의 첫사랑' '해부학 교실' '아버지와 마리와 나' '배꼽' '바리새인' 등에 출연했다. 지난 2009년에는 엑스터시와 케타민을 밀반입하고 투약한 혐의로 구속됐다.
 
김태호 기자  kim.ta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