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니지 리마스터, 신규 직업 '검사' 업데이트


엔씨소프트는 MMORPG ‘리니지 리마스터’가 17일 신규 클래스(직업) ‘검사’를 정식 업데이트했다고 밝혔다. 

검사는 엔씨가 리마스터 론칭 이후 처음 선보이는 신규 클래스다. 

NPC에 돌진해 스턴과 강한 대미지를 입히는 ‘판테라’, 근접 대상에게 귀환 불가 효과를 입히는 ‘팬텀’, 반격 스킬의 회피를 무시하고 피해를 가하는 ‘패러독스’ 등의 스킬을 갖췄다. 

PVE(이용자와 프로그램 간 대전)와 PVP(이용자간 대전) 모두에서 전략적 활용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엔씨는 모든 이용자에게 시그니처 쿠폰을 지급한다. 

시그니처 쿠폰은 '엘릭서 100% 제작권’ '룸티스/스냅퍼 100% 강화권’ '증발 아이템 2종 복구권 또는 드래곤의 고급 다이아몬드(50개) 중 선택’ 등 총 3종이다.

검사를 플레이하는 이용자는 ‘경험치 합산’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검사의 탄생 스토리가 담긴 ‘에피소드 이벤트’도 10주간 진행된다.

엔씨는 신규 서버 ‘나이트 발드’를 오픈한다. 

신규 서버에서 80레벨을 달성하면 ‘영웅의 선물 상자(영웅의 주머니, 영웅의 오만의 탑 부적 제작권)’ 등을 받을 수 있다. 기란 감옥, 풍룡의 둥지 등 신규 서버 일부 사냥터에서 아이템 획득 확률이 200% 상향된다.

엔씨는 ‘검사’ 출시를 기념해 PC방에서 리니지 리마스터를 플레이하는 이용자는 전용 사냥터 ‘버림 받은 자들의 땅’을 즐길 수 있도록 한다. PC방 전용 이벤트는 8월 7일까지 3주간 진행된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