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생수사업 비리 의혹' 자승 전 총무원장, 불기소의견 검찰 송치

자승 전 총무원장. [연합뉴스]

자승 전 총무원장. [연합뉴스]

17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생수 사업과 관련해 배임 혐의로 고발된 자승 전 조계종 총무원장에 대해 불기소 의견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대한불교조계종 지부는 자승 전 총무원장이 2011년 재직 당시 조계종과 하이트진로음료가 '감로수'라는 상표의 생수 사업을 시작하며 상표 사용 수수료로 지난해까지 약 5억7000만원을 제삼자인 ㈜정에 지급해 종단에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하면서 검찰에 지난 4월 고발했다.  
 
또한 노조는 자승 전 총무원장의 친동생이 ㈜정의 사내이사를 지내는 등 업체 간 특수관계가 의심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서초경찰서는 5월 하이트진로음료를 압수수색하고 지난달에는 자승 전 총무원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으나 자승 전 총무원장의 혐의를 입증하기엔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사측인 조계종 총무원은 자승 전 총무원장을 고발한 이후 노조 지부장과 지회장 등 2명을 해고하고 다른 노조 간부 2명을 정직 처분하는 등 중징계를 내렸다. 노조는 법원에 해고 무효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