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스틸웰 "한일갈등 심각하게 보고 있어…해결 지원할 것"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을 예방한 뒤 발언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을 예방한 뒤 발언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차관보는 17일 한일 갈등 상황에 대해 "미국은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으로서 해결 노력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한국 당국자들과 회동한 뒤 약식 회견에서 "기본적으로 한국과 일본은 이 민감한 이슈를 해결해야 하며 곧 해법을 찾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한일관계의 긴장 상태에 엄청난 관심이 집중된 것을 알고 있다"면서 "강경화 장관과 윤순구 차관보가 한국의 입장을 설명했고, 나는 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미국은 우리의 가까운 동맹인 한국과 일본 관계를 강화하는데 매우 큰 비중을 두고 있다"며 "진실은 한일 간의 협력 없이는 어떤 중요한 이슈도 해결될 수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스틸웰 차관보는 미국이 구체적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우리는 오늘 매우 유익한 토론을 했다"고만 한 채 말을 아꼈다.
 
윤순구 차관보도 일본의 수출통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히면서 "우리의 입장을 설명했고, 스틸웰 차관보는 미국도 대화 재개를 통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나름의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2박3일 일정으로 전날 방한한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오전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을 가졌다. 이어 오후에는 카운터파트인 윤순구 차관보와 만난 뒤 강경화 장관을 예방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