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작년 치킨 창업 가성비 지수 공개…1위는 호식이두마리치킨

호식이두마리치킨(대표: 이문용)이 창업 시장 가성비가 가장 높은 브랜드로 꼽혔다.
 
공정거래위원회 프랜차이즈 정보공개서(2018년 기준)에 따르면, 치킨업계 가맹점 수 300개 이상인 브랜드를 비교 분석해본 결과 호식이두마리치킨의 창업 가성비 지수는 8.39로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창업 가성비 지수는 연평균 매출액에서 창업비용을 나눈 수치로 투자 대비 효율성을 판단하는 중요한 지표로 활용된다.  
 
호식이두마리치킨은 공정위 정보공개서 기준으로 약 2930만 원의 창업비용과 연평균 2억 4600만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주요 브랜드들이 창업 가성비 지수에서 5~7점대를 기록한 반면, 호식이두마리치킨은 치킨 브랜드로 유일하게 8점대를 기록했다.
 
호식이두마리치킨은 지난 2016년 공정거래 조정원에서 발표한 프랜차이즈 비교정보에서도 국내 15개 주요 치킨 브랜드 중 투자대비 매출액 1위를 차지했다. 평균 300~500%대를 받은 타사와 달리 1866%를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호식이두마리치킨이 창업 시장에서도 가성비가 뛰어난 이유는 높은 가맹점 매출을 기록하면서도 인테리어와 기타 설비비 등 불필요한 창업비에 대한 거품을 뺐기 때문”이라며 “최근 여러 내외부적 요인으로 인해 자영업자들이 설 자리를 많이 잃어 가고 있지만, 호식이두마리치킨의 창업 가성비는 예비 창업자들에게 중요한 참고 모델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