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G유플러스 하현회 체제 1년…"통신시장 5:3:2 공식 깨졌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5세대(G) 이동통신 1등과 미디어 플랫폼 사업 강화를 강조하고 나섰다.
하 부회장은 17일 서울 용산사옥에서 취임 1주년을 맞아 열린 성과 공유회에서 "(전 직원이) 똘똘 뭉쳐 달려온 결과 5G 상용화 100일 만에 5G 점유율 29%를 달성했다"며 "철저한 준비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한 결과가 성과로 나타났다"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동통신 시장에서 오랜 기간 고착된 5:3:2(SKT:KT:LG유플러스)의 점유율 구도가 5G 시장에서 4:3:3으로 달라졌다. 번호이동 시장 신규 가입자 점유율에서도 LG유플러스는 약 31%(MVNO 제외)를 차지했다.
 
"CJ헬로 인수 뒤, 고용 변화 없을 것" 
하 부회장은 이어 지난 2월 발표한 CJ헬로 인수를 언급하며 미디어 플랫폼 강자로 거듭나자고 주문했다. 그는 "CJ헬로 인수 결정을 통해 IPTV와 케이블TV, 양대 플랫폼을 기반으로 미디어 시장 판도를 바꾸기 위한 또 다른 전략과 실행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면서 "CJ헬로는 업계 1위답게 매우 우수한 임직원 역량과 조직 문화를 가지고 있어 향후 큰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17일 서울 용산 사옥에서 열린 취임1주년 성과 공유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17일 서울 용산 사옥에서 열린 취임1주년 성과 공유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인수가 확정될 경우 고용 승계 등 운용 방안도 일부 밝혔다. 그는 "시너지 창출을 위해서는 고용안정이 우선 되어야 한다"며 "인수 후 CJ헬로 직원들의 안정적 고용승계와 근무 여건 조성은 물론 협력업체와도 기존 관계를 존중해가며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5G 콘텐트 1만5000개 연내 선보일 것 
LG유플러스에 따르면 하현회 부회장은 업계 최초로 5G 요금제를 출시하고, 세계 최초 5G 자율주행차 도심 주행을 시연한 데다,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5G 콘텐트 1만5000개를 연내에 발표할 준비를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하 부회장의 경영 스타일은 한마디로 '선공(先攻)'"이라며 "5G를 중심으로 정보통신기술(ICT)이 재편되는 상황에서 선제적 조치가 큰 효과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 부회장은 지난해 취임 직후 “생각보다는 행동으로, 더 많이 움직이자”는 경영 철학을 강조했다. 이후 1년간 고객센터, 기지국, R&D센터 등 43회 출장길에 올라 지구 반바퀴에 해당하는 2만1000㎞를 누볐다. 하 부회장 취임 후 LG유플러스는 통신업계 침체 속에서도 2분기 연속 주요 경영지표가 상승했다. 올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각각 1.4%, 3.7% 증가했다. 
그러나 화웨이 장비 사용 이슈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고 향후 불거질 수 있다는 점은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