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미경 "'세월호'만 들어가면 막말인가"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임현동 기자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임현동 기자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자신의 '세월호 한 척' 발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도대체 무슨 내용이 막말인가"라며 입을 열었다. 정 최고위원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 "세월호라는 단어만 들어가기만 하면 막말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지난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이순신 장군 12척 발언'을 비판하면서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문 대통령이 이순신보다 낫다더라'는 댓글을 소개했다.  
 
정 최고위원은 해당 발언이 논란을 빚자 "제가 소개한 댓글은 결국 세월호를 정치에 이용하지 말라는 뜻이었다. 이 말에 다 동의한다면 왜 막말인가"라며 "'세월호 한 척' 발언은 반어적 표현으로, 반일감정과 외교 파탄을 국내 정치에 이용하려는 문 대통령의 의도를 정확히 인식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부 언론에서는 제 발언을 막말이라고 공격하기 시작했지만, 어떤 부분이 막말인지 제대로 명시해준 기사가 없었다"며 "한국당이 쓴소리하면 뭐든 막말이고,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듣기 싫은 비판은 모두 막말이라 치부하기로 작정한 건가"라고 항변했다.
 
정 최고위원은 또 "2014년 7월 보궐선거에서 당선돼 재선의원으로 국회에 다시 돌아왔을 때 세월호 유가족에게 수사권과 기소권을 주느냐 마느냐로 싸우고 있었다"며 "당시 새누리당(한국당 전신) 연찬회에서 고민 끝에 '일정한 자격이 있는 자에 한정해 수사권과 기소권을 세월호 유가족에게 주자'고 주장했었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로 인해 당내에서는 엄청난 비난을 듣고 힘들고 어려운 시간을 보냈지만 세월호와 아이들의 죽음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그 누구라도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용기를 내어 주장한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