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장IS] '저스티스' 최진혁·손현주·나나, 진정성으로 수목극 경쟁 돌파할까(종합)


"긴장감, 무거움 공존하지만 진정성있는 사람의 마음 담겠다."

'저스티스'가 무조건 자극적이고 어둡기만 한 장르물이 아닌 '인간미'가 있는 장르물을 예고했다.

17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KBS 2TV 새 수목극 '저스티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최진혁·손현주·나나와 조웅 
PD가 참석했다.

'저스티스'는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와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가 여배우 연쇄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스릴러다. 장호 작가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추적 60분' 등 시사프로그램 교양 작가 출신인 정찬미 작가가 집필했다.
 
MBC '신입사관 구해령' SBS '닥터탐정' OCN '미스터 기간제'와 같은 날 첫방송한다.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조웅 PD는 "나만 잘하자는 생각이다. 특별히 긴장하거나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저스티스'만의 매력에 대해 "장르물에는 긴장감, 무거움이 공존한다고 생각하는데 그것보다는 진정성있는 사람의 마음을 조금 더 표현하고 싶었다"고 차별점을 이야기했다.

최진혁은 업계 최고의 승소율을 자랑하는 변호사 이태경을 연기한다. 온갖 쓰레기 같은 사건들을 맡아 무죄를 끌어내는 걸로 유명해졌다. 한때는 정의로운 변호사가 되겠다는 꿈이 있었지만 동생의 비극적인 사건 이후 타락한다. 최진혁은 "무조건 재밌는 작품을 해야 한다는 주의인데 대본이 재밌었다. 또 송우용 회장 역할을 손현주가 한다는 소식을 듣고 무조건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어렸을 때부터 존경해온 선배인데 함께 호흡할 수 있다는 게 영광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손현주는 범중건설 회장 송우용으로 분한다. '현대판 악마'로 표현되는 인물로, 사람들의 욕망을 충족시켜주면서 부와 권력을 쌓았다. 손현주는 '저스티스'에 대해 "대본을 봤을 때 이 드라마 안에 정의가 있는지, 송우용 회장은 왜 그런 선택을 했는지, 왜 그럴 수밖에 없는지, 왜 그래야만 했는지가 대단히 궁금했다"며 "이 드라마는 알맹이가 탄탄하다. 1·2회를 본다면 3·4회는 안 보고 못 배길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나나는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 검사 서연아를 맡았다. 명망 있는 법조인 집안의 외동딸이지만 유력한 차기대권후보의 아들을 주저 없이 구속시킬 정도의 폭탄 검사다. '굿와이프' '킬잇'에 이어 장르물에 출연하게 됐다. 나나는 "'킬잇'과 비슷할 수도 있지만, 서연아라는 인물이 살아온 환경, 그 환경으로 인한 성격, 만나는 사람, 직업이 다른 인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르물을 선호해서 선택한 건 아니고 작품이 재밌고 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 세 작품밖에 하지 않았지만 그 속에서 맡은 역할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잘 표현하고 싶다. 그런 부분이 시청자들에게 잘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극 중 최진혁(이태경)과 나나(서연아)가 과거 연인 관계였던 것으로 나온다. 이와 관련 조웅 PD는 "로맨스가 아예 없지는 않을 것이지만, 중점이 되지는 않으려고 한다. 과거에 연인이라는 설정이 있는 이유는 최진혁이 어떤 선택을 할 때 그 선택에 나나도 있기 때문이다. 최진혁이 하나를 버리고 하나를 얻을 수밖에 없는 그런 이야기에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앞으로의 관계는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설명했다.

1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사진=김진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