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할아버지' 커리와 메시, 50년 후 모습은?

미국프로농구 스테판 커리가 인스타그램에 몇십년 뒤 자신의 모습을 올렸다. [사진 커리 인스타그램]

미국프로농구 스테판 커리가 인스타그램에 몇십년 뒤 자신의 모습을 올렸다. [사진 커리 인스타그램]

 
‘스포츠 스타’ 스테판 커리(31·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리오넬 메시(32·FC바르셀로나)의 50년 후 모습은 어떨까.

미국 셀럽 사이에 에이지 챌린지 유행
페이스앱으로 수십년 후 모습 확인가능
커리-르브론, SNS에 올리며 동참
호날두 등 축구스타 합성사진도 화제

 
요즘 미국 셀러브리티 사이에서 ‘에이지 챌린지(age challenge)’가 유행하고 있다. 페이스앱의 올드에이지 기능을 이용하면 누구나 50년 후 또는 수십년 후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 스타들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해당 사진을 올리며 동참했다.  
 
미국프로농구 르브론 제임스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에이지 챌린지에 동참했다. [사진 커리 인스타그램]

미국프로농구 르브론 제임스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에이지 챌린지에 동참했다. [사진 커리 인스타그램]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스테판 커리(미국)는 인스타그램에 노인이 된 모습을 올렸다. 커리는 얼굴에는 주름살이 가득하다. LA레이커스의 르브론 제임스(35·미국) 역시 인스타그램에 머리카락과 수염이 하얗게 변한 사진을 게재했다. 
스키 여제 린지 본은 NHL 선수이자 연인인 서반과 함께한 미래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린지 본 인스타그램]

스키 여제 린지 본은 NHL 선수이자 연인인 서반과 함께한 미래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린지 본 인스타그램]

 
ESPN은 백발의 노신사로 변한 카와이 레너드의 합성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ESPN 인스타그램]

ESPN은 백발의 노신사로 변한 카와이 레너드의 합성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ESPN 인스타그램]

‘스키 여제’ 린지 본(35·미국)도 인스타그램에 연인인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선수 P.K 서반(30)과 함께 미래의 모습을 올렸다. 미국 매체 ESPN은 ‘백발의 노신사’로 변한 LA 클리퍼스 카와이 레너드(28·미국)의 합성 사진을 게재했다. 
영국 매체 90min이 인스타그램에 수십년 뒤 메시의 예상모습을 올렸다. [사진 90min 인스타그램]

영국 매체 90min이 인스타그램에 수십년 뒤 메시의 예상모습을 올렸다. [사진 90min 인스타그램]

 
영국 매체 90min은 축구스타들의 합성사진을 올렸다. 메시(아르헨티나)를 비롯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포르투갈), 네이마르(27·브라질), 킬리앙 음바페(21·프랑스), 폴 포그바(26·프랑스) 등의 수십년 뒤 모습을 예상했다.  
 
영국 매체 90min이 인스타그램에 수십년 뒤 호날두의 예상모습을 올렸다. [사진 90min 인스타그램]

영국 매체 90min이 인스타그램에 수십년 뒤 호날두의 예상모습을 올렸다. [사진 90min 인스타그램]

영국 매체 90min이 인스타그램에 수십년 뒤 네이마르의 예상모습을 올렸다. [사진 90min 인스타그램]

영국 매체 90min이 인스타그램에 수십년 뒤 네이마르의 예상모습을 올렸다. [사진 90min 인스타그램]

영국 매체 90min이 인스타그램에 수십년 뒤 음바페의 예상모습을 올렸다. [사진 90min 인스타그램]

영국 매체 90min이 인스타그램에 수십년 뒤 음바페의 예상모습을 올렸다. [사진 90min 인스타그램]

영국 매체 90min이 인스타그램에 수십년 뒤 포그바의 예상모습을 올렸다. [사진 90min 인스타그램]

영국 매체 90min이 인스타그램에 수십년 뒤 포그바의 예상모습을 올렸다. [사진 90min 인스타그램]

ESPN은 “당신의 좋아하는 스포츠스타의 50년 후가 궁금하다면 망설이지 말고 트위터나 인스타그램을 봐라. 스포츠스타 커플 서반과 본도 그들의 미래를 공개했다. 그 결과물을 본다면 수년 후에도 커플은 뛰어난 경기력을 갖춘 선수로 남을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