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해령' 감독 "신세경, 대체할 인물 없어…말보다 더 빨리 달려"


'신입사관 구해령' 강일수 감독이 신세경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17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새 수목극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 강일수 감독이 참석했다. 

강일수 감독은 '신입사관 구해령' 타이틀롤로 신세경을 섭외한 이유에 대해 "처음부터 생각하고 캐스팅했는데, 촬영하면서 신세경 외엔 구해령을 대체할 인물이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 100% 더 열심히 하고 있다. 치마 입고 말보다 더 빨리 달린다.(웃음) 캐릭터 자체가 그렇기에 터프할 때도 있다. 연기로 굉장히 잘 표현하고 있고 캐릭터를 너무도 잘 이해하고 있다"고 극찬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신세경(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차은우(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오늘(17일)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김민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