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해령' 신세경 "'얼굴천재' 차은우와 호흡, 외적으로 욕심 내려놔"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이 차은우를 파트너로 만나 외적으로 많이 내려놨다고 고백했다. 

17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새 수목극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 강일수 감독이 참석했다. 

차은우는 "누나랑 만나고 현장에서 같이 이런저런 얘기하면서 호흡 맞출 때 너무 잘 맞는 것 같다. 너무 배려를 해주는 게 느껴진다. 많이 배울 수도 있고 구해령이라는 역할에 찰떡이라는 생각이 든다. 호흡 너무 좋게,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신세경은 '얼굴천재' 차은우와 파트너로 만난 것에 대해 "친한 친구가 전작을 함께해서 그러한 말을 많이 들었다. 외적으로 욕심으로 내려놓게 되더라. 내려놓으니 좀 더 편하다"고 재치 있게 대처하며 "외적인 합 말고도 캐릭터의 합을 맞추기 위해 심기일전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차은우와의 호흡과 관련, "전형적일 수 있는 지점들을 참신하게 심어주고 있다. 기대해도 좋다"고 덧붙였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신세경(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차은우(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오늘(17일)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김민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