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햄버거 패티에 날고기가?”…맥도날드 “직원 조리과정서 실수”

거의 안 익은 햄버거 패티. [제보자 제공=연합뉴스]

거의 안 익은 햄버거 패티. [제보자 제공=연합뉴스]

국내 맥도날드 매장에서 거의 익지 않은 닭고기 패티가 들어간 햄버거가 판매돼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 수원시에 거주하는 A(31)씨는 지난 13일 밤 맥도날드 메뉴 '빅맥 투게더 팩'을 배달시켰다.
 
메뉴 가운데 치킨 패티가 들어가는 상하이 버거를 두세입 정도 베어 문 A씨는 패티 식감이 이상하다는 걸 깨닫고 패티 속을 갈라봤다가 두 눈을 의심했다.
 
튀김옷 아래 있던 닭고기는 거의 익지 않아 분홍빛을 띠고 있었다. 자신이 익지 않은 고기를 베어 물었다고 판단한 A씨는 약 2년 전 맥도날드에서 논란이 일었던 '햄버거병'이 문뜩 떠올라 곧바로 병원 응급실로 가 검사를 받았다.
 
A씨는 17일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검사 결과 가벼운 위장병 정도로 큰 탈은 없지만, 고기를 베어먹고 더부룩함과 체기가 느껴진다"며 불편함을 호소했다. 그는 "덜 익은 것도 아닌 생고기 수준의 패티가 들어있는 건 문제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맥도날드 측은 이번 논란에 대해 "해당 제품이 담당 직원에 의해 잘못 조리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매체에 밝혔다.
 
이어 "직원 대상 조리 절차 교육 및 완제품 전달 전 재확인 절차를 강화하는 등 재발 방지에 힘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맥도날드 측은 A씨에게 사과하고 제품 환불조치 및 건강검진과 보상절차를 안내하고 있다.
 
맥도날드는 지난 2017년 7월 한 차례 햄버거병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5살 어린이가 덜 익은 패티가 들어간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용혈성요독증후군에 걸려 신장 장애를 갖게 됐다는 한 부모의 고소장이 접수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검찰은 조사 결과 맥도날드의 제품 섭취가 해당 질병의 원인이라 인정하기 어렵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