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0개 둥지에서 겨우 건진 검은머리갈매기 알…15마리 다시 자연으로

인천 송도매립지에 주로 서식하는 검은머리갈매기. [사진 환경부]

인천 송도매립지에 주로 서식하는 검은머리갈매기. [사진 환경부]

 
국립생태원이 보호 중이던 검은머리 갈매기 15마리가 자연으로 돌아간다.
환경부는 "18일 검은머리갈매기 15마리를 인천 송도 서식지에 방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은머리갈매기는 수명이 15년 정도인 갈매기과의 흰색 물새다. 번식기인 봄~가을에 머리 부분의 깃털이 검게 변한다고 해서 '검은머리갈매기'라는 이름이 붙었다.
전 세계에 1만 4000여마리밖에 남지 않은 II급 멸종위기 야생생물이기도 하다. 세계자연보존연맹(IUCN)은 검은머리갈매기를 '취약(VU)'종으로 분류하고 있다. '취약‘은 야생 상태에서는 몇 년 안에 멸종 확률이 높을 때 붙여진다.
우리나라에는 약 1200여 마리가 살고 있고, 95%인 600여쌍이 인천 송도 매립지를 찾아 번식한다.
 
생태 조사중 발견한 깨진 알… 40개 수거, 31마리 부화
검은머리갈매기 인천 송도 [사진 환경부]

검은머리갈매기 인천 송도 [사진 환경부]

 
국립생태원은 지난 5월 10일 인천 송도 매립지의 검은머리갈매기 생태조사 중 다수 알이 잡아먹힌 것을 확인하고, 남은 알 40개를 수거했다.
이 지역의 200개 둥지 중 구조된 알 40개를 제외하고는 모두 먹힌 상태였다.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 생태원 측은 급히 남은 알을 수거했다.

국립생태원 관계자는 "검은머리갈매기가 송도 매립지에 정착한 지 2년차인데, 보통 2-3년차에 너구리, 까치 등에게 많이 잡아먹힌다"며 "이대로 포식이 지속되면 서식지를 다른 지역으로 옮길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게다가 송도매립지는 개발이 예정돼있는 땅이기도 하다.
 
 
어른 갈매기 보고 놀라지 않게, '동종인식' 훈련도 
어른 검은머리갈매기와 새끼 검은머리갈매기를 한 곳에 풀어놓고 적응훈련을 시키는 모습. [사진 환경부]

어른 검은머리갈매기와 새끼 검은머리갈매기를 한 곳에 풀어놓고 적응훈련을 시키는 모습. [사진 환경부]

 
연구진은 경북 영양의 멸종위기종복원센터로 알을 보냈다. 이 중 31마리가 인공부화에 성공했고, 아기새들은 두 달 정도 먹이사냥, 비행 등 자연적응훈련을 거쳤다.
검은머리갈매기는 아기새와 어른새 의 모양이 다르기 때문에, 동종 인식과정도 특별히 따로 해야했다.

국립생태원 관계자는 "부화한 새끼 검은머리갈매기들은 흰색과 연갈색이 섞인 모양인데, 태어나서부터 성체를 본 적이 없기 때문에 자연에 나가서 성체를 보고 놀라지 않도록 적응훈련을 했다"고 말했다.
새끼 검은머리갈매기들은 연 1회 깃털갈이를 한두번쯤 한 뒤, 1~2년 뒤면 어른 검은머리갈매기의 모습을 갖게 된다.
 
 
종복원센터는 어린 검은머리갈매기들이 어느정도 적응훈련을 완료했다고 보고 다시 자연 방사를 결정했다.
국립생태원 관계자는 "이번에 방사하는 15마리는 한 번 날 때 20분 이상을 날고, 스스로 먹이도 잘 잡아먹는 것을 확인했다"며 "자연 상태에서도 충분히 비행을 하고, 갯벌과 물에서 먹이 사냥도 혼자서 잘 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방사하는 검은머리갈매기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기 위해 각 개체에는 색색의 표지를 달고, 자연적응 훈련이 제일 잘 된 2마리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했다.
검은머리 갈매기의 국내외 서식지 이용 현황, 이동경로, 생존율 등 자료를 수집해 검은머리갈매기를 서식지 내에 복원하는 데 활용할 예정이다.  
이번 방사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종합계획(2019~2027)에 따라 진행된 종복원 연구의 첫 사례다.

환경부 관계자는 “검은머리갈매기뿐만 아니라 멸종위기에 처한 많은 조류들이 보전되고 개체수가 늘어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