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재오 “MB, 정두언 만나려 했는데…안타깝다고 말해”

이재오 전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오 전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고(故)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사망에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혔다.
 

“조문 오려고 했으나 보석 조건 까다로워 못 와”
며칠 전 직접 통화 사실도 전해 “좋은 것만 기억”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인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은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찾아 “이 전 대통령은 ‘영어(囹圄)의 몸이 되지 않았다면 (정 전 의원을) 만나려고 했는데 참으로 안타깝다’고 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이 상임고문은 “이 전 대통령께서 오늘 조문을 오려고 아침에 생각했는데 보석 조건으로 외부출입이 안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침 일찍 강훈 변호사가 (이 대통령을 만나) 조문 관계(문제)를 상의했는데 보석 조건이 원체 까다로웠다”며 “재판부 허락을 받아야 하는데, 며칠이 걸린다. 그래서 못 오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상임고문은“(이 전 대통령이) 감옥 가시기 전에도 평소 정 전 의원을 한 번 만나야겠다는 이야기를 수시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 전 의원이) 고인이 됐기 때문에 명복을 빌어주는 것이 예의”라며 “평소에 고인이 못다 한 말이나 못다 한 생각이 있어도 고인이 돼버리면 다 없어져 버리는 거니까 저를 비롯한 정 전 의원과 가까운 사람들은 정 전 의원의 평소 좋은 것들만 기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상임고문은 정 전 의원을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그는 “며칠 전에도 정 전 의원과 통화했다”며 “우리끼리는 전화도 하고 지낸다. 이렇게 갑자기 고인이 될 줄은 (몰랐다). 참으로 안타깝다”며 울먹였다. 이 상임고문은 “(정 전 의원이) 우리와 가까웠고 함께 일했던 점, 서로 힘을 모아서 대선을 치렀던 그런 점만 기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17대 대선 때 불법자금이 들어갔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등 ‘MB 저격수’로 돌아서기 전까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개국공신으로 불리는 최측근이었다.
 
정 전 의원의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9일 오전 9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