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준기 전 회장 “합의된 관계” 주장에 가사도우미 “목숨 걸겠다”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뉴스1]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뉴스1]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에게 성폭행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가사도우미 A(여)씨가 17일 언론에 당시 피해 상황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그는 “이건 거기서 벌어진 일의 1만분의 1도 녹음이 안 됐다”고 말했다.
 
A씨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녹음파일 일부를 공개했다. 여기엔 김 전 회장이 A씨에게 “나 안 늙었지”, “나이 먹었으면 부드럽게 굴 줄 알아야지”, “가만히 있어” 등의 말을 한 정황이 담겼다.
 
A씨는 2016년부터 1년 동안 김 전 회장의 경기도 남양주 별장에서 김 전 회장에게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김 전 회장이 노골적으로 변한 건 외국에 서너 달 있다가 들어온 후부터였다고 했다.
 
A씨는 “김 전 회장이 그때 와서 음란물과 책을 가져와서 와 봤다”며 “TV에 연결해 틀어놓고 음란물을 볼 때는 처음엔 방에 들어가 있으라고 그랬다. TV가 거실에만 있으니까”라고 주장했다.
 
이어 “처음에는 다 보고 나면 나오라고 했는데 한 달쯤 지났나 했더니 옆으로 와 앉으라고 하더라”며 “일어나려고 하는데 계속 앉히다 결국 성폭행까지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A씨는 또 김 전 회장이 합의된 관계였다고 주장하는 데에 대해선 “전혀 아니다. 목숨을 걸고 아니다”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별장 가사도우미로 일하던 A씨로부터 성폭행과 성추행 혐의로 지난해 1월 고소당했다. 그러나 김 전 회장이 2017년 7월 질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출국해 국내로 돌아오지 않은 탓에 피고소인 조사는 진행되지 못했다. 경찰은 그의 여권을 무효로 하고 그를 지명수배하는 한편 인터폴에 공조수사를 요청한 상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