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스' 이상우 "어릴 적 꿈 개그맨이었다"…김꽃두레로 변신


배우 이상우가 어릴 적 꿈이 개그맨이었다고 고백한다. 안영미의 '김꽃두레'를 패러디하는 것은 물론 슬로 입담과 엉뚱 매력으로 신 예능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오늘(17일)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에는 새 주말극 '황금정원'의 주역들인 배우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이 출연하는 '주말 도둑'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이상우는 의외의 예능감을 방출한다. 그는 어릴 적 꿈이 개그맨이었다고 밝힌다. 먼저 그는 안영미의 김꽃두레로 변신한다. 애써 불량한 척하는 그의 모습이 웃음을 안긴다.

이상우는 모두를 애타게 만드는 슬로 입담과 엉뚱 매력으로 신 예능 캐릭터를 예고한다.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캐릭터에 당황하는 것도 잠시, MC들은 "어설픈데 매력이 있네"라며 그의 매력에 빠져든다.

그런가 하면 이상우는 아내 김소연과의 에피소드를 털어놓는다. 김소연이 출연 중인 드라마의 시청률 오르는 포인트를 정확하게 예측한 것. 이번 작품을 통해 부부가 라이벌로 만나게 됐다고 전하며 아내를 이기기 위한 비장의 무기를 전한다.

이상우는 교통사고에서 떡볶이 가게 창업으로 이어지는 엉뚱한 전개로 모두를 어리둥절하게 만든다. 또 이상우는 화제의 애장품 사건을 언급한다. 앞서 그는 특이한 애장품 공개하며 관심을 모은 바. 그의 애장품의 실체에 안영미는 웃음이 터져 진행 중단 사태에 이른다.

예능감을 자랑한 이상우의 활약상은 17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