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고의 한방' 첫방, 김수미 with 세아들 무한 상황극 케미 가동


'최고의 한방'이 김수미와 세 아들의 차진 호흡을 자랑하며 화끈한 웃음을 발사했다. 

16일 첫 방송된 MBN 새 예능 프로그램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은 평균 시청률 2.1%(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방송 내내 출연자 김수미와 탁재훈이 각종 포털 사이트 검색어에 랭크됐다. 

등장부터 각자의 캐릭터를 소개하는 '불통 가족' 시트콤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세 아들을 불러 모은 후 "장기를 다 내놓고 참여하자"라며 '진정성'을 강조한 김수미는 "아들들에게 인생 수업을 시키겠다"고 선언했다. 아들들에게 빈 종이의 계약서를 내민 후 "수미가 말한 대로 수업에 참여하지 않을 경우, 출연료는 수미 통장으로 입금된다" "결석 및 지각 시 출연료는 수미 통장으로 입금된다" "세금은 당사자들이 낸다"라는 내용을 담게 했다. 

첫 번째 인생 수업으로 나 자신과 서로를 알아보기 위해 무인도로 향했다. 배 안에서 김수미가 손수 만든 반찬으로 11첩 반상 만찬을 즐긴 이들은 즉석에서 '수미네 감빵생활' 상황극에 돌입했다. 그동안 갈고 닦은 코믹 연기와 애드리브를 폭발했다. 첫 목적지인 사승봉도에 도착한 네 사람. 서로 힘을 합쳐 짐을 옮기고 베이스캠프를 구축하는 등 살뜰한 '엄마 모시기'에 나섰다.

뒤이어 이들은 '내가 아는 나'와 '남이 아는 나'가 얼마나 다른지 알아보자는 취지하에 서로의 단점을 말하기로 했다. 세 아들은 김수미의 단점 맞히기를 빙자한 장점 나열하기에 열중해 엄마를 뿌듯하게 한 반면, 서로의 단점만은 냉정하게 지적했다. 그런가 하면 배고픈 4인방이 낚시에 도전했다. 낚시 초보 김수미가 큰 농어를 잡았다. 그러나 자작극으로 밝혀졌다.

잡힌 농어를 풀어주고 라면으로 끼니를 때운 수미네 가족은 서로에게 온전히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지자, 가슴 깊은 곳에 담아놓은 이야기를 꺼내놓기 시작했다. 김수미는 "일찍 돌아가신 친정 엄마의 부재로 지금도 정신적으로 허전하다. 딸과 손자가 나를 찾아와 친정에서 마음껏 누릴 때, 너무 행복해 화장실에 가서 운다"고 말해 가슴을 시리게 했다.

탁재훈은 "보통 사람들은 진가를 잘 모르지만, 마음을 열면 한없이 퍼주는 스타일"이라는 이상민, 장동민의 칭찬에 몸 둘 바를 몰라 했다. 장동민은 집안의 가장이 된 상황에 "결혼하고 싶지만 현실 때문에 여자를 포기했다"며 이별 뒷이야기를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이상민의 파산 당시 숨겨진 스토리와 김수미의 첫 버킷리스트 가수 도전기가 예고편으로 공개돼,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쉴 새 없이 이어지는 리얼 토크에 진정성까지 더해진 '최고의 한방' 첫 회였다. 

'최고의 한방'은 김수미와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내일 죽어도 한이 없는 인생 살기 프로젝트를 펼치는 야외 버라이어티 예능. 각자가 꿈꿔온 인생 버킷리스트에 도전하며 진정한 가족으로 하나 되는 모습을 보여준다. 2회는 23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