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시, 양양에 장애인 해변캠프 개장…다음달 10일까지

서울시는 이달 17일부터 8월 10일까지(25일간) 강원도 양양군 광진리 큰바다해수욕장에서 ‘서울시 장애인 해변캠프’를 연다.
 
서울시 장애인 해변캠프가 열리는 강원도 양양군 현남면 큰바다해수욕장. [그래픽 서울시]

서울시 장애인 해변캠프가 열리는 강원도 양양군 현남면 큰바다해수욕장. [그래픽 서울시]

올해로 26회째를 맞는 ‘장애인 해변캠프’는 서울시에 살고 있는 장애인과 가족, 단체 등이 신청할 수 있으며 최장 2박3일간 이용할 수 있다. 캠프는 하루 최대 400여 명이 이용할 수 있으며 올해 행사 기간 중 1만여 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광진리 큰바다해수욕장은 수심에 깊지 않으면서 백사장이 넓어 편안하게 휴식을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행사 기간 동안 숙박용 텐트, 물놀이 안전용품, 온수 샤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이용료는 1인당 2000원이다. 개인용 텐트 야영공간과 휠체어, 베개, 이불을 무료 제공한다. 캠프에서 해변까지 휠체어로 이동할 수 있는 휠체어 통행로(바닥 팔레트)와 장애인 화장실도 설치했다. 
 
참가를 희망하는 장애인 및 가족은 사단법인 곰두리봉사협회 홈페이지(www.komduri.or.kr)에서 서식을 내려받아 신청서를 팩스(0303-0952-4025)로 보내면 된다. 조경익 서울시 장애인복지정책과장은 “올해는 노래자랑, 수영강습, 해변 시네마 등 해변문화축제로 즐길거리가 다양하다”며 “많은 분이 방문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