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뷰IS] '검법남녀2' 노민우 실체와 마주한 정재영, 오만석 구해낼까


'검법남녀2' 노민우의 실체를 정재영, 오만석이 알게 됐다. 이런 가운데, 오만석이 위기를 맞았다. 정재영은 오만석을 구해내고 노민우를 잡을 수 있을까. 

16일 방송된 MBC 월화극 '검법남녀2'에는 정재영(백범)과 오만석(도지한)이 노민우(장철)의 꼬리를 잡기 위해 수사를 집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노민우가 오만석의 후배를 죽인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상황. 그간의 살인 행적이 담긴 노민우의 일기장, 효소 결핍성 희귀 유전 질환자들이 먹는 약통, 장철의 모자와 신발에 묻은 흙 등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에 들어갔다. 

일기장을 통해 범인이 왼손잡이라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 범행에 사용했던 독에 대한 정밀 조사가 펼쳐졌다. 까치살모사를 직접 보러 간 것. 살모사 독을 받아와 테스트를 했다. 하지만 달랐다. 사고사가 아닌 타살 가능성을 확신하게 만드는 순간이었다. 

관계에 대한 추적까지 이뤄졌다. 오만석은 이만수를 통해 노민우가 어린 시절 어머니의 학대 속 자랐고 노민우와 이도국(갈대철)의 연결고리도 알게 됐다. 노민우가 벌교에서 한주병원으로 온 시기와 갈대철이 벌교지청에서 동부지청으로 온 시기가 같았던 것. 

오만석은 노민우가 어린 시절 자랐던 집으로 향했다. 그곳에서 정재영의 전화를 받았다. 후배 박영수의 죽음은 타살일 가능성이 높으며 노민우에겐 다른 인격이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중인격임을 드디어 알아챈 것. 하지만 위기가 드리워졌다. 오만석의 뒤에서 노민우가 가격했고 노민우는 오만석의 전화를 들고 "오랜만이네요. 백범 씨"라고 인사해 긴장감을 절정으로 치닫게 했다. 

살인사건과 관련해 꼬리가 잡혔다. 노민우의 이중인격까지 알아냈으나 알아냄과 동시에 최대 위기를 맞은 '검법남녀2'. 과연 정재영, 정유미(은솔)의 공조가 이번에도 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종영까지 단 4회(30분 기준)가 남았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