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리그 수호신 빛현우, 우리형 호날두 막아라

‘빛현우’ 조현우(28·대구)가 유벤투스(이탈리아)와 친선경기에서 프로축구 K리그 선발팀(이하 팀 K리그)의 골문을 지킨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6일 유벤투스전(26일 오후 8시·서울월드컵경기장)에 출전할 팀 K리그 20인 명단을 발표했다. 팬 투표를 거쳐 선정한 11명과 연맹 경기위원회가 추천한 9명 등이다. 4-3-3 포메이션 기준의 팬 투표에서 최다 득표의 영예는 해외 진출을 추진 중인 조현우가 차지했다. 조현우는 6만2938표를 얻었고, 같은 팀 세징야(30·5만6234표)와 전북 이용(33·5만3030표)이 차례로 뒤를 이었다.
 
팀 K리그의 최전방에는 이동국(40·전북)과 박주영(34·서울), 타가트(26·수원) 스리톱이 포진한다. 미드필드는 세징야와 김보경(30·울산)과 믹스(29·울산)가 맡는다. 수비진은 왼쪽부터 박주호(32·울산)-오스마르(31·서울)-불투이스(29·울산)-이용이 일렬로 선다.
 
팀 K리그 ‘팬11’ 투표 결과

팀 K리그 ‘팬11’ 투표 결과

조현우는 의욕에 불탄다. 지난해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독일의 소나기 슈팅을 막아내며 한국에 2-0 승리를 지켜낸 명승부를 이번에 재현하겠다는 각오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포르투갈)와 ‘창과 방패’의 대결에서 진가를 발휘할 경우 해외 구단에도 깊은 인상을 남길 수 있다. 조세 모라이스(54·포르투갈) 전북 감독은 전년도 우승팀이 K리그 올스타팀 사령탑을 맡는 관례에 따라 ‘팀 K리그’를 이끈다. 김도훈(49) 울산 감독과 최용수(46) 서울 감독이 코치로 합류한다.
 
유벤투스는 호날두를 위시해 마리오 만주키치(33·크로아티아), 조르조 키엘리니(35·이탈리아) 등 주전이 대거 방한한다. 올여름 파리생제르맹(프랑스)에서 컴백한 베테랑 수문장 잔루이지 부폰(41·이탈리아), 입단 예정인 아약스 출신 수비수 마타이스 데 리트(20·네덜란드)도 동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빅매치에 대한 팬들 관심도 뜨겁다. 입장권 6만5000장은 예매 시작 2시간 30분 만에 매진됐다. 티켓 관련 수입만 60억원이다. 한국 프로스포츠 한 경기 최다 수입 신기록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