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동빈 일본 출장 돌아오자마자 ‘마라톤 사장단회의’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16일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사장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16일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사장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롯데그룹이 16일부터 닷새간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하반기 사장단회의(VCM·Value Creation Meeting)를 연다.
 

롯데 닷새간 하반기 사업회의
출장 중 일본 관·재계 인사 만나
수출규제 대응책 나올지 주목

신동빈 회장 주재로 열리는 이번 회의는 식품(13개 계열사)·유통(17개 계열사)·화학(13개 계열사)·호텔 및 서비스(16개 계열사) 등 롯데그룹 내 4개 사업 부문(BU) 별로 나흘에 걸쳐 진행된다.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사업군별로 논의된 내용을 그룹 전반에 공유하는 통합 회의가 열린다. 재계 관심은 바로 이 마지막 날 회의에 쏠려있다. 장기 일본 출장에서 막 돌아온 신 회장이 대한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생각을 드러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첫날 식품 BU 첫 발표자는 롯데제과 민명기 대표였다. 민 대표는 국내 제과 시장 현황과 글로벌 진출 전략 등을 소개하고 중장기 목표치를 제시했다. 각 계열사 발표 내용은 3개월 전부터 준비한 내용으로 일본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로 촉발된 한·일 갈등에 대한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롯데 관계자에 따르면 각 계열사 발표에서 신 회장은 재무현황 등에 대한 세부적인 지적을 포함해 많은 질문을 쏟아냈다. 첫날 회의는 긴장된 분위기 속에서 6시간 동안 이어졌다.
 
롯데그룹 사장단 회의 마지막 날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한 대응책이나 전략이 공유될지 주목된다.  
 
지난 5일 일본으로 출국한 신 회장은 사장단 회의 직전인 15일 오전에서야 귀국했다. 일본 출장에서 롯데와 거래하는 현지 금융권 고위 관계자와 관·재계 인사를 쉴 새 없이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이번 사장단 회의에서 신 회장이 일본 현지 기류를 공유하고 대응책을 논의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하지만 신 회장은 VCM 첫날 출근길에서 대기하던 기자에게 한마디도 하지 않고 지나쳤다. 일본 출장의 성과, 일본과의 가교역할 계획, 한국 내 일제 불매운동에 따른 사업상의 영향에 대한 질문에 아무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일본 인맥이 넓은 신 회장이 이번 사태에서 일정한 역할을 해주길 기대하는 목소리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