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뒤로 가는 차 수출, 친환경차는 잘 나간다

친환경차

친환경차

지난 5월 CNN인터내셔널의 포뮬러E(전기차 경주대회) 프로그램 ‘슈퍼차지드(SuperCharged)’에 기아자동차의 전기차 ‘니로EV’가 등장했다. 프로그램 진행자 니키 쉴즈는 영국 유명 자동차 잡지 ‘왓 카?(What Car?)’와 함께 영국 런던~프랑스 파리 370㎞ 구간을 달렸다. 쉴즈는 “테슬라의 반값인 차로 12달러(약 1만4000원)만 충전하면 런던에서 파리까지 달리고도 100㎞를 더 달릴 수 있다”며 놀라워했다.
 

수출 6년새 72만대 줄었지만
친환경차 비중은 10% 육박
집중투자로 상품성 인정받아
코나 전기차, 미·영 ‘올해의 차’

위기에 빠진 한국 자동차 산업이 친환경차로 활로를 모색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자동차 수출은 매년 감소하고 있지만 친환경차 수출이 크게 늘면서 올해 한국이 수출하는 자동차 10대 중 1대는 친환경차가 될 전망이다.
 
16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회장 정만기)에 따르면 한국 자동차 수출대수는 2012년 317만대에서 지난해 245만대로 크게 줄었다.  
 
하지만 같은 기간 친환경차 수출은 3만5000대에서 19만6000대까지 늘었다. 자동차 수출에서 친환경차가 차지하는 비중 역시 1.1%에서 8.0%로 늘었고, 올해 4월까지 자동차 수출에서 친환경차 비율은 9.3%나 됐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KAMA 관계자는 “2012~2018년 자동차 수출이 연평균 4.2% 감소했지만 친환경차 수출은 연평균 33.1% 늘어 질적 구성이 변화했다”며 “올해 자동차 수출에서 친환경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10%에 육박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은 친환경차 개발이 경쟁국에 비해 늦은 편이었다. 친환경차 수출은 2010년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유일했지만, 최근 수년간 하이브리드차·순수전기차·수소전기차 등 라인업을 확대하면서 지난해엔 14종까지 늘었다.
 
후발주자지만 친환경차 분야에 집중 투자해 상품성을 인정받은 것이 수출 증가의 원인이란 게 KAMA의 분석이다. 현대차 아이오닉EV는 2017·2018년 미국시장 소형차 가운데 가장 연료효율이 높은 차로 뽑혔다. 코나 일렉트릭은 2019년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됐고, 지난해 영국 넥스트그린카 어워즈에서 ‘올해의 차’로 뽑혔다. 니로EV는 영국 왓카 어워즈 ‘올해의 차’가 됐다.
 
수출지역도 다변화했다. 2014년까지는 친환경차 수출의 90% 이상이 북미지역에 집중됐지만 2015년 유럽연합(EU) 지역으로 확대하면서 지난해엔 EU가 최대 수출지역(45.7%)으로 부상했다. 국가별로는 미국(4만6329대)이 가장 많았고 이스라엘(2만3149대), 영국(1만5793대), 독일(1만1919대), 스페인(1만1676대) 순이었다.
 
하지만 남은 숙제도 많다. 최근 일본 무역보복에서 경험했듯, 핵심 소재·부품의 자급비율을 높이지 않으면 언제든 위기를 맞을 수 있어서다.
 
전기차 배터리 제조분야에선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췄지만 전기차 핵심기술인 모터·인버터·배터리소재 등 기술 상당 부분을 일본 등 해외에 의존하고 있다. 수소전기차도 제조부문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갖춘 것에 비해 핵심부품인 연료전지스택·수소저장장치·수소공급장치 등은 수입에 의존한다.
 
정만기 KAMA 회장은 “우리 자동차 산업은 글로벌 환경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차 개발을 확대하고 수출시장별 대응전략을 세워야 한다”며 “핵심 부품·소재 개발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정부가 기업의 연구·개발(R&D), 설비투자에 대한 세제 지원도 선진국 수준으로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