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기 혁신제품 정부가 우선 사주기로

정무경

정무경

스타트업(신생기업)이나 중소기업의 혁신기술 제품을 정부가 우선으로 구매하는 정책이 추진된다. 혁신적인 신제품이 시장에 원활히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가 돕겠다는 취지다.
 

연 120조원 공공 구매하는 조달청
시제품 단계까지 수의계약 혜택
드론 등 8대 사업 테스트도 지원

정무경(사진) 조달청장은 최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연간 120조 원에 달하는 공공부문 수요를 활용해 혁신성장을 지원하겠다”며 “공공부문이 혁신제품의 첫 번째 구매자 역할을 해 관련 제품의 수요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조달청은 내년 2분기까지 중소기업 제품의 우선 구매 대상을 혁신제품 위주로 바꾸기로 했다. 현재는 중소기업에서 물품을 구매할 때 기술개발 제품이 10% 이상이어야 한다. 여기에 혁신제품을 포함하겠다는 계획이다. 혁신제품은 사회적 가치와 공공성·시장성·혁신성 등을 종합 평가해 결정한다. 이를 위해 범부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정부 구매를 위한 평가 기준에 혁신성 지표를 추가하기로 했다.
 
조달청은 또 혁신성이 인정되는 국가 R&D(연구개발) 제품과 상용화 전 시제품의 수의계약을 허용하기로 했다. 정 청장은 “사업화에 실패하는 경우가 많은 R&D 사업의 문제를 개선하고자 정부가 나선 것”이라며 “수요기관의 테스트 요청이 있는 제품은 공공기관이 구매한 다음 테스트까지 거쳐 상용화를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테스트에 성공한 제품은 우수 조달 물품으로 지정하고 해당 기업은 해외조달시장 수출 유망기업으로 선정해 국내외 판로를 지원할 계획이다.
 
조달청은 올해 12억원을 들여 혁신성장 8대 핵심 선도사업과 관련한 분야의 혁신제품을 구매해 수요 기관이 테스트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8대 선도사업은 드론(무인비행장치)·미래자동차·스마트시티(도시)·바이오헬스·에너지신산업·스마트공장·핀테크(금융+기술)·스마트팜(농장) 등이다. 안전과 미세먼지 저감 등 국민 생활과 직접 관련이 있는 분야도 혁신제품 테스트 대상에 포함된다.
 
조달청은 창업·벤처기업의 온라인 전용몰인 벤처나라에 국가 혁신조달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각종 혁신제품의 수요자와 공급자가 자유롭게 등록하고 거래할 수 있는 오픈마켓(열린 장터) 형태다.
 
정 청장은 “현행 공공조달 시스템(조달청 온라인 종합쇼핑몰)은 상용화했거나 규격화한 제품이 중심”이라며 “여기선 연구개발 시제품과 혁신상품의 수요창출이 어려워 별도의 공간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달청이 기업의 혁신제품 개발과 시장진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