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낙연, 순방 중 대일특사설 묻자 "설마, 저와 논의한 바 없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타지키스탄 수도인 두샨베 대통령실에서 열린 공동 언론발표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타지키스탄 수도인 두샨베 대통령실에서 열린 공동 언론발표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타지키스탄을 방문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현지시간) 자신의 대일특사 파견 가능성에 대해 “그 문제는 저와 논의한 바 없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타지키스탄 수도 두샨베에서 양국 총리회담을 마친 뒤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귀국길에 일본에 들르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설마, 설마요”라고 부인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총리의 순방 외교를 투톱 외교라는 적극적인 관점으로 봐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악화하는 한일 관계를 해결하기 위한 이 총리가 특사로 파견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그러나 이 총리는 ‘대일특사 가능성’에 대한 거듭된 질문에 “그저 매 단계 필요하고 가능한 일들을 협의하는 과정에 저도 함께했다”며 “지금도 제가 수면 위로 드러나서 뭔가를 한다는 것은 저와 상의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대표적인 지일파 정치인으로서 일본 내 개인 네트워크 활용하거나 접촉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없다고 말할 순 없다”고 답했다. 그러나 일본 측 접촉 인사의 공개 여부에 대해선 “그것은 저도 그렇고 저 아닌 사람의 의향(도 있고), ‘모종의 흐름’도 진행되고 있지만 신뢰를 위해서 공개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특사를 보낸다면 (일본 수출규제 화이트리스트 제외 개시일로 예상되는) 광복절 이전이 낫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특사라는 게 뭔가, 국회에서도 말씀드렸듯이 모종의 흐름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제 3자의 대일특사’ 파견 가능성’에 대해서도 “모종의 흐름이 진행되고 있다”며 여지를 남겼다. 이 총리는 지난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모종의 흐름’을 언급했으며, 이날도 3번이나 이 표현을 사용했다.
 
이 총리는 문 대통령의 ‘투톱 외교’ 발언에 대해선 “처음 하시는 말씀이 아니다”라며 “(제가) 외교 중이니까 (의미에 대해) 설명을 다시 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투톱 외교의 의미를 ▶외교·경제의 대외의존도에 걸맞는 외교의 다변화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시장(국가)에 대한 시의적절한 접근 ▶기업들의 대규모 수주에의 협력 ▶교민·동포에 대한 격려 등 4가지라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한일 갈등의 원인 중 하나로 꼽히는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와 관련해선 “외교적 협의는 진행되고 있고, 성과를 낼 수 있을 거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타지키스탄 수도인 두샨베 대통령실에서 열린 공동언론발표를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의 ‘투톱 외교’ 관련 발언에 대해 기자회견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타지키스탄 수도인 두샨베 대통령실에서 열린 공동언론발표를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의 ‘투톱 외교’ 관련 발언에 대해 기자회견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