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인 50% 가점' 한국당 공천안…현역·친박계 의원 술렁


[앵커]

'정치 신인에게 50% 가산점을 주겠다'는 것이 한국당의 공천 혁신안 내용입니다. 파장이 조금 있습니다. 현역 의원들에게 불리한 내용인데, 특히 친박 의원들의 동요가 굉장히 큽니다. 최근 탈당해서 우리공화당으로 간 홍문종 의원은 "친박 의원들과 공화당 입당을 상의했다" 이런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당 신정치혁신특위에서 당 지도부에 보고한 공천 혁신안에는 '정치 신인에게 최대 50% 가산점을 부여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현역 의원들의 불만이 터져 나왔습니다.

친박계 중진 의원은 "공천에 새바람을 불러일으키자는 취지에는 동의한다"면서도 "상대 후보에게 이기려면 너무 바꾸는 것은 무리"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영남권 한 의원도 "공천 자체가 목표가 아니지 않나" "실현 가능성조차 없는 안이라 신경 쓸 필요도 없다"며 혁신안을 깎아내렸습니다.

한국당을 탈당한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최근 만난 친박계 의원들이 '공천을 받지 못할 것 같다'며 공화당 입당 등에 대해 상의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 지도부는 "총선 기획단이 출범하면 하나의 참고 사항이 될 뿐 공식적으로 논의될 안은 아니"라며 일단 거리를 뒀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어제) : 여러 위원회 여러분들이 많은 지혜를 내놓고 계십니다. 이런 것들을 종합해서 절차를 밟아가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황교안 대표가 오늘(16일) 두 달여 만에 다시 대구를 찾은 것을 놓고 분열 조짐이 보이는 보수 표 단속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JTBC 핫클릭

'5·18 망언' 김순례, 18일 징계 끝…최고위원 자동 복귀? 황교안 "총선 위해 '이기는 공천·공정한 공천' 하겠다" 황교안 "대통령과 어떤 회담이든 용의"…입장 변화 왜? 한국·바른미래, 정경두 해임건의안 제출…추경은 '안갯속' 구속기간 내내 월급 천만원…'의원 특혜' 언제 바꾸나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