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18 망언' 김순례, 18일 징계 끝…최고위원 자동 복귀?



[앵커]

'이종명 제명' 의결할 의원총회 안 열려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이라고 했던 한국당 김순례 의원의 징계가 18일 끝납니다. 최고위원으로 지도부에도 복귀하게 되는 것입니다. 다섯달 전에 같은 이유로 제명 결정이 내려진 이종명 의원은 여전히 한국당 소속입니다. 의원총회에서 이 결정을 추인하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김순례/자유한국당 의원 (지난 2월 8일) :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 내면서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습니다.]



이 발언으로 당 윤리위에 올려진 김순례 의원은 당원권 정지 3개월 징계를 받았습니다.



18일이면 그 기간이 끝납니다.



한국당 관계자는 "김순례 의원은 징계 기간을 모두 채웠다"며 "이후에 최고위원직에 복귀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징계 직후 당 지도부는 김 의원의 최고위원직이 박탈되는지 고민해보겠다고 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지난 4월 19일) : (최고위원직은 박탈되는 건가요?) 규정을 잘 살펴보겠습니다.]



하지만 그런 논의는 없었습니다.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한 이종명 의원도 당에서 제명됐지만 징계를 확정할 의원총회는 그동안 열리지 않았습니다.



국회가 정상화되면 의총을 열겠다고 했지만,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지난달 20일) : 국회 정상화가 되면 바로 이 부분에 대해서 의원총회에서 논의할 생각이라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국회가 열리니 이번에는 다른 말을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조금만 기다려 주십시오. 국회에 너무 현안이 많아서…]



(영상디자인 : 황선미)

JTBC 핫클릭

'망언 3인방' 5·18 전 징계 불발…윤리위 이견 못 좁혀 '독재자 후예 발언' 여야 공방전…5·18 기념식 '여진' 한국당, '세월호 막말-5·18 망언' 징계 수위 맞췄나? 5·18 기념식 후에도…진상조사위-망언 징계 '공방전' 39년 전 가슴에 묻은 아들…'망언'에 우는 어머니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