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제성 시즌 4승' KT, 두산 꺾고 잠실 원정 9연패 탈출


KT가 '잠실 무승' 징크스를 털어냈다.

KT는 16일 잠실 두산전을 7-2로 승리하면서 3연승을 달렸다. 아울러 시즌 잠실 원정 첫 승을 달성하며 분위기를 전환했다. 두산과 LG에 각각 3연패, 6연패를 당하면서 잠실 원정 9연패를 당했지만 10연패 직전에 연패 사슬을 끊어냈다. 반면 2연승 중이었던 두산은 패배로 분위기가 한풀 꺾였다. 이날 삼성을 꺾은 3위 키움과의 게임 차가 0.5경기로 좁혀졌다.

분위기는 초반에 갈렸다. KT는 1회초부터 타선이 활발하게 돌아갔다. 1사 후 2번 오태곤과 3번 조용호가 연속 안타로 1,3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유한준의 유격수 땅볼 때 선제 득점을 올렸고, 2사 2루에선 로하스의 적시타까지 나와 2-0으로 달아났다. 두산은 1회말 최주환의 솔로 홈런으로 추격했지만 KT는 2회초 격차를 다시 벌렸다.

선두타자 윤석민이 개인 통산 100번째 홈런을 때려냈고 후속 박승욱의 2루타와 상대 실책을 묶어 무사 1,3루 찬스를 잡았다. 곧바로 심우준이 적시타를 쳐내 4-1이 됐다.

두산은 3회말 1사 후 볼넷 4개로 1점을 따라갔지만 1사 만루에서 친 김재환의 2루수 라인드라이브 타구가 더블 아웃으로 연결된 게 뼈아팠다. KT는 4회초 쐐기를 박았다. 2사 후 볼넷(이준수)-안타(심우준)-안타(김민혁)로 만루를 만들었고 오태곤이 2타점 적시타를 기록했다. 6-2로 앞선 7회초에는 1사 2루에서 조용호의 1타점 2루타로 한 발 더 달아났다.

KT는 선발 배제성이 5⅓이닝 2피안타(1피홈런) 7사사구 2탈삼진 2실점하며 시즌 4승(7패)째를 올렸다. 사사구가 많았지만 위기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실점을 최소화했다. 타선에선 9번 심우준(3안타)과 2번 오태곤(2안타) 3번 조용호(2안타) 5번 로하스(2안타)가 맹타를 휘둘렀다. 두산은 선발 외국인 투수 후랭코프가 2이닝 6피안타(1피홈런) 4실점하며 시즌 6패(4승)째를 당했다.

잠실=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