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북 구미서 길가는 여성 보며 ‘차 안 음란행위’ 잇따라

구미경찰서. [연합뉴스]

구미경찰서. [연합뉴스]

 
경북 구미에서 새벽 시간에 승용차를 몰며 길가는 여성들을 상대로 음란행위를 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새벽 3시께 인의동 원룸 지역에서 한 남성이 자신의 승용차로 여성 2명을 뒤따라가 음란행위를 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피해 여성 2명은 “한 남성이 경차를 몰고 따라와 옆에 세우고 우리를 쳐다보면서 음란행위를 했다”며 “차량 창문을 내렸는데 바지를 벗은 상태였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용의자를 특정한 뒤 당시 이 차를 운전했는지를 파악하고 있다.
 
더불어 경찰은 심야에 구미지역 원룸 지역과 주택가 등에서 이런 음란행위가 더 있다는 첩보를 입수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형법의 공연음란 혐의는 징역 1년 이하 또는 벌금 500만원 이하로 형량이 낮아 구속되는 경우는 드물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달향 구미경찰서 여성청소년과장은 “피해자 유책 사유가 아닌 만큼 차량번호를 꼭 확인해 신고해 달라”며 “유사 범죄자들을 수사해 모두 형사입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미지역에 성범죄로 신상이 등록된 사람은 500여명에 달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