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월 일본계 은행 국내 대출 25조원 …금융위 "예년 수준 회복"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5일 열린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5일 열린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국내에 진출한 일본계 은행의 대출 규모가 최근 두 달 새 증가했다.  
 
16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일본계 은행 국내지점의 총여신 규모는 5월 말 기준으로 24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3월 말(21조9000억원)보다 2조8000억원 늘어난 수치다. 
 
일본계 은행 여신 규모는 지난해 초부터 올 3월까지 줄어들다가 이후 증가세로 돌아서 예년 수준을 회복했다. 과거 일본계 은행의 국내 여신 규모는 2017년 말 24조5000억원, 2017년 말 26조원이었다.
 
앞서 국제금융센터는 지난 2월 보고서에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전 세계로 대외 익스포저를 늘려왔던 일본계 은행이 자금을 점차 회수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적어도 최근 두 달 동안은 이런 자금 회수의 움직임은 없었던 셈이다.
 
중국에 이어 여신규모 2위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금융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국내에서 영업 중인 일본계 은행 4곳 중 3곳이 최근 두 달 동안 여신규모를 확대했다. 이중 미즈호 은행은 5월 말 기준 여신 규모가 11조7000억원으로 전체 16개국 38개 외국계 은행 중 가장 많았다. 
 
 
국가별로 보면 일본계 은행은 중국(33.6%·32조9000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국내 여신규모가 크다. 김정훈 의원은 “금융위원회는 시장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금융보복에 대비한 대응 매뉴얼을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금융 보복조치 대응 가능”
하지만 금융위원회는 김 의원실에 제출한 답변서에서 “금융 부분에서의 (일본의) 보복조치 가능성과 그 영향은 현재로써 예단하기 어렵지만 충분히 대응 가능하다고 본다”는 입장을 밝혔다. “금융서비스의 경우 일본에 대한 의존도가 크지 않고, 쉽게 대체 가능하기 때문에 보복조치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것이 시장의 대체적 평가”라는 주장이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발표한 자료에서도 그 근거로 국내은행의 외화유동성 지표와 외환보유액 현황을 제시했다. 국내은행의 외화유동성비율(LCR)이 5월 기준으로 일반은행은 110.7%, 특수은행은 97.7%로 규제비율(80%)을 웃돈다는 설명이다. 외화LCR(Liquidity Coverage Ratio)는 향후 30일간 순외화유출 대비 고유동성 외화자산의 비율로 금융회사의 외환건전성을 측정하는 지표다.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5월 기준 4020억 달러로 2008년 9월 금융위기 당시(2397억 달러)보다 1623억 달러 많다는 통계도 인용했다.
 

앞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 5일 간담회에서 “2008년(금융위기) 상황과 비교해보면 그때 우리 금융기관이 어디에서도 돈을 빌리기 어려웠는데 지금은 거시경제가 안정돼있고 금융기관 신인도도 높아져서 일본이 돈을 안 빌려준다 해도 얼마든지 다른 데서 빌릴 수 있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이 금융위기로 번질 가능성을 일축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글로벌 유동성이 경색됐던 2008년과 달리 지금은 글로벌 유동성이 풍부하다”며 “혹시 이상징후가 있는지 금융당국이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는 있지만 큰 틀에서는 크게 우려할 사안이 아니라는 것이 시장전문가의 일반적 분석”이라고 말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