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체육진흥공단-스포츠토토, 전주에서 ‘5차 도박중독 예방 캠페인’ 전개



케이토토가 도박 중독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 사업자인 ㈜케이토토가 국민체육진흥공단과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전북센터와 함께 지난 10일 전주 완산구와 덕진구에 위치한 복권판매점 10곳의 판매점주와 고객들을 대상으로 ‘5차 도박중독 예방 캠페인’을 실시했다.
 
인천과 광주·부산·서울 등 벌써 네 차례 캠페인을 진행한 케이토토는 이날도 전주 지역의 판매점주에게 스포츠토토 판매 규정을 준수하고 고객을 대상으로 과몰입 유도 행위를 하지 않겠다는 내용이 담긴 ‘건전운영서약서’에 서명을 받았다. 판매점을 방문한 고객들에게는 소액으로 건전하게 투표권을 구매하겠다는 ‘건전구매서약서’ 에 약속을 받았다.
   
캠페인에 동행한 국민체육진흥공단 공정문화팀은 건강한 스포츠 레저 문화를 위해 서약서에 서명한 점주와 고객들에게 소정의 사은품을 증정했다. 도박 중독 예방 리플렛을 배포하는 등 적극적인 참여로 캠페인에 함께했다.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전북센터에서는 과몰입을 통한 중독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자가진단테스트(CPGI)’를 실시했다. 전문적인 상담으로 도박중독 문제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함께 이를 예방할 수 있는 유용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케이토토 관계자는 "인천을 시작으로 한 도박중독 예방 캠페인이 벌써 5회 차를 맞이했다"며 "케이토토는 국민체육진흥공단과 함께 대한민국의 건강한 스포츠 레저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라고 전했다.

 
안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