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직장내 괴롭힘' 언급한 배현진 "뉴스 준비하며 소금 맞았다"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 [뉴스1]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 [뉴스1]

MBC 출신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이 시작된 16일 “많은 생각이 든다”며 MBC 재직 시절에 대해 이야기했다. 배 위원장은 2012년 노조 파업 중 노조 탈퇴 후 노조와 갈등을 겪은 사례를 언급하며 “(그들이) 회심하고 반성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 위원장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2년 민주노총 언론노조의 앞뒤 없는 정치파업에 동의 못 한다는 반기를 들은 적 있다. 감히 ‘어리고 연차 낮은 여자 아나운서’ 주제에 말이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 글을 올렸다.
 
배 위원장은 “(노조 탈퇴 후) 제게 양치컵 안 쓴다며 ‘못 배웠냐’ 부모 가정교육 운운하더니 양치 대첩 소설로 돌연 민주투사가 된 고참 선배와 숟가락 얹어본다고 중년 나이에 낯부끄러운 피구 대첩을 퍼뜨리며 뒷걸음질로 부장 타이틀을 잡은 한 중년 남자 아나운서의 2017년을 회상한다”며 “여기에 대세라는 이름으로 보신을 꾀한 이들은 더 많다”고 주장했다.
 
배 위원장은 “뉴스 준비하며 굵은 소금을 맞고 북과 꽹과리로 위협하는 떼 굿에 깜짝 놀랐던 그 순간을 떠올리며 여태 몸서리친다. 퇴근길 차량 보닛에 올라와 뛰며 집 지하 주차장 기둥에 숨어 카메라로 뭐든 찍어보려던 그들을 회상한다”며 “이 정부를 세운 부역자들은 소명감으로 일터에 남은 동료들을 타격하며 요란하게 과시했다”라고도 주장했다.
 
이어 “죄는 부메랑처럼 돌아간다 하기에 그저 지켜보며 그 전에 회심하고 반성하길 기대한다”며 “결국 누구든 뭘 했든 이 땅에서 국가 생존의 희비를 함께 겪어야 할 동시대의 미생일 뿐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MBC]

[사진 MBC]

2008년 MBC에 아나운서로 입사한 배 위원장은 2012년 노조 파업 중 노조를 탈퇴하고 뉴스 앵커로 복귀했다. 2017년 최승호 사장이 취임하자 앵커직을 내려놓았고 2018년 3월 MBC를 퇴사했다.
 
한편 이날부터 시행되는 개정 근로기준법은 사용자나 근로자가 직장에서의 지위 또는 관계 우위를 이용해 업무상 적정범위를 넘어 다른 근로자에게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주거나 근무 환경을 악화시키는 행위를 못 하게 하는 내용을 담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사진 배현진 페이스북]

[사진 배현진 페이스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