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슈IS] '캠핑클럽' 14년만 뭉친 핑클, 한층 더 강해졌다



'캠핑클럽' '이효리' '옥주현' '이진' '성유리' '용담 선바위'가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점령했다. 첫 방송 직후 뜨거운 반응이 일었다. 14년 만에 뭉친 핑클의 파워는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었다. 비글미와 19금 입담은 한층 더 세졌다. 원조 예능돌의 귀환은 그야말로 화려했다.

14일 첫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는 핑클 완전체가 캠핑을 떠나는 모습을 그려 냈다. 핑클카를 직접 운전해서 국내 곳곳에 아름다운 여행지를 여행하며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누고 데뷔 21주년 공연을 진행할지 여부를 결정하는 과정이 담겼다.

첫 방송에는 오랜만에 재회한 멤버들이 설렘 속 캠핑을 준비하고 여행길에 오른 모습이 펼쳐졌다. 이효리는 핑클 활동 시절 제대로 하지 못했던 리더 역할을 하겠다면서 운전을 자처했다. 옥주현은 캠핑에 필요한 것들을 꼼꼼하게 체크하며 안방마님 역할에 집중했고, 이진과 성유리는 엉뚱하면서도 비글미 가득한 매력으로 유쾌한 에너지를 불어넣었다.

핑클의 첫 여행 시작은 전성기 시절 노래들과 함께했다. '내 남자친구에게'로 시작한 캠핑은 자연스럽게 추억 여행을 떠나게 만들었다. 그때 그 시절 이야기를 하나둘 언급하며 추억을 나누는 모습이 훈훈하게 다가왔다. '오랜만에 만나는 동창 같다'는 표현이 딱이었다. 

비글미 매력 속 19금 입담이 곁들여지니 좀 더 과감하고 성숙한 핑클의 면모가 빛을 발했다. 예능적인 재미를 자연스럽게 살릴 수 있었다. 아름다운 자연 풍경 속 핑클의 모습이 어우러지며 추억 힐링 타임으로 만들었다. 첫 방송부터 5.1%(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 쾌조의 출발을 알렸다. 일요일 밤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캠핑클럽' 마건영·정승일 PD는 "추억 여행이었다, 절로 힐링이 된다는 반응을 얻어 기쁘다. 첫 방송 시청률도 크게 만족한다. 이렇게 실시간 검색어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을 줄 몰랐다. 많은 관심을 가져 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내 여행지 중 잘 알려지지 않은 아름다운 곳들이 많다. 그곳들을 소개해 주고 싶다. 회를 거듭할수록 핑클 멤버들의 진지함이나 속 깊은 얘기를 나누는 모습을 통해 점점 더 가까워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특히 이효리와 이진이 가까워지는 계기가 2회에 많을 것"이라고 전했다.

황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