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라국제도시서 강남까지 환승없이 바로 간다

이르면 8년 뒤 청라국제도시에서 서울 강남까지 환승 없이 바로 갈 수 있게 된다. 서울지하철 7호선이 청라까지 연장되기 때문이다.
 

지하철 7호선 연장, 기본계획 승인
2021년 하반기 착공, 8년 뒤 완공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1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도시철도 7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사업’의 기본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7호선 연장사업은 인천시 서구 석남동~공항철도 청라국제도시역 사이 10.7㎞를 연결하며, 정거장은 6개가 들어서게 된다. 총 사업비는 1조 2977억원이다.
 
현재 서울도시철도 7호선은 장암역에서 부평구청역까지 57.1㎞를 운영 중이며, 부평구청~석남역 사이 4.2㎞ 구간은 2020년 말 개통 목표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번에 청라국제도시 연장사업의 기본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9월부터 설계 절차에 착수해, 2021년 하반기 착공할 계획이다.
 
이우제 대광위 광역시설운영과장은 “완공은 당초 2029년으로 예정됐으나 시민의 교통 편의를 위해 2년 앞당겨 2027년 상반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장사업이 완료되면 전동차는 8량 1편성으로 구성된 중량(重量)전철이 투입되며 출·퇴근 시 6분, 평시는 12분 간격으로 운행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청라국제도시에 서울 1호선 환승역인 구로(가산디지털단지역)까지 현재 78분에서 42분으로 크게 단축된다. 또 청라국제도시역에서 공항철도로, 석남역에서 인천 2호선으로 갈아탈 수 있다.
 
김희수 대광위 광역교통운영국장은 “개통 시기를 2년 단축한 만큼 계획대로 추진되도록 행·재정적으로 최대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