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랏말싸미' 송강호X박해일, 故전미선 추억 "따뜻한 온기로 품어 주시길"



송강호·박해일, 그리고 조철현 감독이 배우 전미선을 추억했다. 

15일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나랏말싸미(조철현 감독)' 언론시사회에서 송강호와 박해일은 "고 전미선 배우의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진 상황에서, 공교롭게도 영화에서 소헌왕후의 천도제를 지내는 장면이 등장한다. 영화를 찍고, 관람한 배우들의 마음을 듣고 싶다"는 질문을 받았다.

송강호는 "너무나 안타깝고 슬픈 과정이 있었다. 그래서 누구보다 감독님 이하 모든 스태프, 배우 분들이 슬픔 속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천도제 장면을 찍을 땐 사실 그 날이 우리 아버님이 돌아가신 날이었다. 하필이면 그랬다. 그 촬영을 마치고 빨리 서울로 올라왔던 기억이 있는데, 영화 속에는 이런 결과가 되니까 영화를 보면서 이루 말할 수 없는 착잡함이 있었던 것 같다"고 토로했다.

또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이 영화의 슬픈 운명같은 느낌이 들기도 했다. 하지만 이 영화가 관객 분들에게는 슬픈 영화가 아니라, 아름다운 이야기로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마음을 다잡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해일은 "천도제를 찍었을 당시 기억이 생생하다. 촬영이 끝나면 다 같이 식사 하면서 오손도손 이야기도 하고 작품에 대한 설레임도 나누었던 추억이 얼마 되지 않는다"고 회상했다.
잠시 말을 멈춘 박해일은 "(전미선 배우가) 이 자리에 함께 하지 못해 안타깝지만, 개인적으로 선배님의 마지막 작품을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고, 보시는 분들도 우리 작품을 따뜻한 온기로 품어 주시리라 생각한다"고 진심을 표했다.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늘날 물과 공기처럼 쓰고 있는 한글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을 담은 '나랏말싸미'는 오로지 '백성을 위한 문자를 만든다'는 하나의 목표를 위해 뜻을 함께 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신선한 재미와 묵직한 감동으로 전한다. 24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박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