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변으로 암 검진' 큐브바이오, 세계 최대 암통제연합과 파트너십 계약

<사진 설명> 왼쪽부터 UICC Lorenzo Boffi 이사 Sungah Lee 총괄 이사, 큐브바이오 최은종 대표, 정근석 부회장.

<사진 설명> 왼쪽부터 UICC Lorenzo Boffi 이사 Sungah Lee 총괄 이사, 큐브바이오 최은종 대표, 정근석 부회장.

 
체외진단 전문기업인 큐브바이오는 15일,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위치한 큐브바이오 본사 6층에서 국제암통제연합(Union for International Cancer Control, UICC)과 패트론 파트너십 계약과 “큐브바이오-UICC 암 조기발견 및 자가진단” 프로그램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큐브바이오는 2011년에 설립됐고, 최근에 다양한 바이오센서 교차 검증 방법을 적용해 정확도가 향상된 자가진단기기 개발한 회사다. 채취가 간편한 소변을 통한 암 자가진단으로 때와 장소에 구애 받지 않아 쉽고 간편하게 암 조기진단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국제암통제연합 UICC는 1933년 설립돼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단체로 암 연합 단체로는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크다. 170여개국 1,100여개 이상의 회원사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세계보건기구(WHO), 유엔 경제사회 이사회(ECOSOC)등과 연계돼 국제적인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UICC 관계자는 “UICC의 다양한 파트너십 구조 중 최상위 등급은 화이자(Pfizer)나 로슈(Roche)등 유명 글로벌 제약사가 속한 패트론 파트너십으로 전 세계적으로 중소 벤처 기업으로서는 최초로 큐브바이오가 패트론 파트너십에 가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큐브바이오 관계자는 “금번 UICC와의 파트너십 계약 및 프로그램 공동 개발 계약을 통해 한국 바이오 벤처 기업의 위상을 전 세계적으로 드높이게 됐다”고 밝히며, “UICC와의 계약을 기반으로 큐브바이오는 UICC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여 각 나라에 위치한 주요 암 협회 및 기관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전 세계 시장 진출을 할 계획”이라고 향후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각 해당 국가 암 협회와의 협력을 통한 자가 진단 기술 개발은 기술적인 측면에서 쉽게 인정받을 수 있어 인허가 과정도 비교적 간단하고 간소하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며, 상대적으로 단축된 시간에 각 나라에서 허가를 받으면 전 세계적으로 보다 빠르게 자가진단 기술을 공급할 수 있다”고 계약의 의미를 부여했고, “그리하여 매출 규모는 기존 중국 등과 체결한 해외 계약 금액을 상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