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애의 참견' 주우재, 사연 주인공에 몰입+공감 "나도 설렌다"


주우재가 과거 연애사를 떠올리다 울컥한다.

16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KBS Joy ‘연애의 참견’ 48회에서는 처음으로 욕심낸 사랑에 복잡한 고민녀의 안타까운 사연이 밝혀진다. 특히 주우재가 자신의 연애 경험담을 밝히며 사연 속 주인공에게 현실적인 도움이 되는 참견을 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학비 해결을 위해 시간에 쫒기는 고민녀의 ‘나만 안되는 힘든 연애’ 이야기가 공개된다. 어느날 사랑의 여유가 없는 고민녀 앞에 남자가 고백을 해왔고, 자취생인 자신을 챙겨주는 모습에 마음이 흔들리기 시작한다. 결국 사랑을 선택하며 알콩달콩 연애를 이어간다. 이에 주우재는 “나도 설렌다”라며 사연 속 주인공에 몰입하자 그를 놀리기에 나선 참견러들의 상황극이 웃음을 준다.

하지만 금전적으로 힘든 고민녀에게 연애는 시간을 허투루 쓰는 걸로 느껴진 것. 그녀는 남자친구에게 받기만 해야하는 현실에 점점 힘들어했고, 남자친구는 이 사실을 모른채 고민녀를 오해하게 된다. 결국 사연 속 주인공이 이별을 말해 안타까움을 준다.

이에 참견러들은 연애에 복잡한 감정이 드는 사연녀의 고민에, 각자의 생각을 피력하며 의견을 내놓는다. 그런 가운데 주우재는 “저 상황에서 없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잘 안 만나게 돼요”라며 자신의 연애담을 털어놓는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