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키점프 맏형’ 최흥철, FIS 대륙컵 3위 입상

스키점프 국가대표 최흥철(맨 오른쪽)이 메달권 입상자들과 함께 활짝 웃고 있다. [사진 대한스키협회]

스키점프 국가대표 최흥철(맨 오른쪽)이 메달권 입상자들과 함께 활짝 웃고 있다. [사진 대한스키협회]

한국 스키점프의 ‘살아 있는 전설’ 최흥철(38ㆍ대한스키협회)이 국제대회 입상으로 건재를 과시했다.

 
최흥철은 14일 카자흐스탄의 슈친스크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스키점프 대륙컵 대회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1차전에서 126.5m를 날아 중간합계 125.5점으로 3위에 오른 최흥철은 2차전에서 K포인트(임계점)인 125m를 15m 가까이 넘긴 139.5m를 날았다. 자세 점수에서도 만점(60점)에 가까운 점수(56점)를 받으며 2차전 참가선수 중 가장 높은 137점을 받았다.
 
1ㆍ2차전 합계점수 262.5점을 획득한 최흥철은 3위로 대회를 마감해 동메달 주인공이 됐다. 금메달은 케이치 사토(22), 은메달은 나카무라 나오키(23) 등 두 일본인 선수들에게 돌아갔다.
 
1981년생으로 올해 38살인 최흥철은 초등학생 때 전북 무주에서 스키점프 선수로 첫 출발한 이후 꾸준히 동료들과 선ㆍ후배들 사이에서 ‘모범선수’로 불리며 존경 받아왔다. 매일 식이요법과 함께 운동을 병행해 60kg의 체중을 계속해서 유지 중이다.
 
최흥철과 더불어 스키점프 선수들의 애환을 다룬 영화 ‘국가대표’의 실제 인물이기도 한 강칠구 대표팀 코치는 “최흥철 선수는 언제나 자신만의 루틴을 꾸준히 지키며 스스로를 관리하는 선수”라면서 “40대를 향해 가고 있지만, 기량은 어린 선수들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 올 시즌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포디움에 오른 최흥철은 “삿포로 아시안게임 이후 포디움에 올라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기술적으로 조금만 더 보완하면 월드컵과 올림픽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앞으로 더욱 정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함께 출전한 최서우(37ㆍ경기도스키협회)와 조성우(19ㆍ한국체대)는 각각 24위와 33위를 기록했다. 여자 스키점프 국가대표 1호 박규림(20ㆍ한국체대)은 여자부 11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 일정을 마친 스키점프대표팀은 곧장 독일로 이동해 오는 26일부터 열리는 독일 힌터잘튼 그랑프리에 출전한다. 다음달 17일부터 이틀간은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에서 열리는 FIS컵 국제대회 참가도 예정돼 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