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시아나 승무원, 이젠 태블릿PC로 업무 처리한다

 
서울시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들이 새롭게 지급받은 태블릿 PC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 아시아나항공]

서울시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들이 새롭게 지급받은 태블릿 PC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캐빈승무원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 워크 플랫폼인 ‘에이탭(A-tab)’ 시스템을 도입한다. 에이탭 시스템은 캐빈승무원이 태블릿PC를 통해 업무 관련 정보 및 보고서를 제출할 수 있는 일종의 스마트 워크 플랫폼이다.
 
아시아나항공은 15일 에이탭 시스템 도입을 위해 금주까지 4000여 명의 캐빈승무원에게 태블릿 컴퓨터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승무원은 비행 전 에이탭 시스템을 통해 비행에 필요한 각종 정보, 업무 매뉴얼을 확인할 수 있으며, 비행 관련 보고서도 작성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향후 기내 서비스 관련 편의성 기능 등을 확대해 애플리케이션 기능을 업그레이드한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에이탭 시스템을 시험한 신혜선 선임승무원과 조민진 승무원은 “무거운 매뉴얼 등 비행 관련 서류 대신 에이탭을 들고 다니면 부피가 줄어 짐을 간편하게 챙길 수 있을 것 같다”며 “또 비행 관련된 모든 정보가 에이탭에 업데이트돼 있어서 비행 준비가 한결 수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들이 새롭게 지급받은 태블릿 PC를 통해 스마트워크 플랫폼인 A-tab을 통해 스케줄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 아시아나항공]

서울시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들이 새롭게 지급받은 태블릿 PC를 통해 스마트워크 플랫폼인 A-tab을 통해 스케줄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캐빈 본부 관계자는 “태블릿PC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스마트 워크 플랫폼을 구축해 승무원의 업무 효율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양한 기능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정비 현장에서 애플리케이션 ‘m 정비본부’와 공용 태블릿PC를 지급해 현장에서 활용하고 있다. 정비사는 m 정비본부를 통해 항공기 정비 체크리스트, 정비 매뉴얼, 정비 메시지 등 현장에서 각종 정보를 신속하게 확인해 정비 업무에 활용하고 있다.  
 
또 아시아나IDT가 개발한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인사이트 아이’ 등을 영업 및 마케팅 분야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 아이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웹, 국가 통계, 내부 시스템 등 다양한 데이터를 분석하는 솔루션이다. 소비자 트렌드 분석 및 상품 추천, 재고관리, 안전관리, 수요예측과 같은 마케팅 및 경영 의사결정에 활용이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빅데이터나 인공지능과 같은 신기술 기반 다양한 IT 솔루션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영업력이 더 신장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