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미경 “文, 이순신 보다 낫다더라…세월호 1척으로 이겨”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임현동 기자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은 15일 온라인 기사에 달린 악플을 인용해 “(이순신 장군보다) 문재인 대통령이 낫다더라, 세월호 한 척을 가지고 이겼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문 대통령이 일본 수출규제 조치 관련 ‘호국정신’을 언급하며 “이순신 장군과 함께 열두 척의 배로 나라를 지켰다”고 발언한 것을 세월호 참사에 빗대 비꼰 것이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주말에 (문 대통령의 이순신 발언 관련 기사) 댓글을 다 읽었는데 눈에 띄는 게 있어서 소개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공식 석상에서 이 같은 발언이 나오자 옆에 있던 일부 한국당 의원들은 순간 웃음을 참지 못했다.
 
날선 발언은 이후에도 이어졌다.
 
정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은 대기업 총수와 CEO를 부른 자리에서 정부의 외교적 노력에 대해 일본 정부가 화답하기 바라며 막다른 길로 가지 말라고 했다”면서 “(정작 문 대통령이) 외교적 해결을 다 망친 분”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가 1년 기념으로 케익을 가져다주니 ‘단 것은 못 먹겠다’고 했고, ‘아베 총리는 동맹이 아니다’라고 해 막다른 길로 가신 분은 문 대통령이다”고 덧붙였다.
 
또 “(일본 정부의) 경제 제제가 30년 만에 처음”이라며 “대통령 하나 잘 못 뽑았다가 나라가 통째로 망하게 하려고 용 쓴다. 댓글을 정리하면 문 대통령이 싼 배설물은 문 대통령이 치우는 게 맞지 않나. 아베 총리가 싼 배설물은 아베가 치워야 하는 것 맞지 않나. 이게 저의 답”이라고 말했다.
 
이날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문 대통령에게 일본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조건 없는 회담을 요구한 날이다.  
 
황 대표는 ‘정 최고위원의 발언에 문제가 있지 않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정 최고위원의) 말씀을 그대로 이해해달라”고만 답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