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안, 靑 5자회담 제안 수용…의제 두고 힘겨루기 하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일본 경제보복 조치 논의를 위한 청와대 회담을 제안했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18일쯤을 염두에 두고 청와대와의 5당 대표 회담 준비에 들어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 된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특히 황 대표는 “실질적 논의가 가능하다면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형식의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며 청와대와 5당 대표 회담도 수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와 5당 대표 회담은 그간 황 대표가 난색을 보였던 형식이다. 지난 5월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 대담에서 대북 식량 지원을 의제로 여야 대표 회담을 제안한 이래 청와대와 황 대표 사이에선 내용과 형식을 두고 줄다리기가 이어졌다. 황 대표는 특히 ‘1대1 단독 회담'을 요구했다. 이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문 대통령과 황 대표의 1대1 회담과 여야 5당 대표 회담을 동시에 추진할 것을 역제안했다. 이에 지난달 황 대표가 “교섭단체 3당 대표 회동 직후 1대1 회담까지는 용인하겠다”고 수정 제안했으나 양측 입장차는 좁혀지지 않았다. 지난 8일에도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일본 경제보복 조치 대응을 위한 청와대와 5당 대표 회담을 다시 제안했지만, 황 대표 측은 “실질적 논의가 가능한 형식이어야 한다”고 했다. 
 
결국 이날 ‘어떤 형식이든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통해 청와대의 첫 제안 이후 67일 만에 황 대표가 문 대통령의 회담 제안에 응한 셈이다. 성사된다면 지난해 3월 이후 1년 4개월 만에 청와대와 여야 당 대표 회담이 열리게 된다.
 
황 대표의 입장 선회는 최근 당 지지율 하락 등 녹록지 않은 당 상황을 타개하는 한편, 국가 위기 상황에서 야당 지도자다운 면모를 부각하기 위한 의도로 읽힌다. 황 대표는 주말 동안 당내 경제·외교안보통과 외부 전문가들에게 전화를 걸어 회담 관련 자문했다고 한다. 당 관계자는 “대통령의 '이순신 발언', '죽창가'를 올린 조국 민정수석의 소셜미디어(SNS) 게시물 등 정부가 중차대한 외교 문제를 국내정치용으로 이용한다는 인식이 컸다”며 “오히려 정부의 잇따른 외교안보 실책을 비판하며 선명성을 부각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지난달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지난달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황 대표의 제안에 대해 여야 정치권은 즉각 환영 의사를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이라도 여야 5당 대표와 대통령이 모여 남‧북‧미 판문점 회동, 일본의 경제보복 등에 대해 초당적이고 허심탄회한 대화의 장이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늦었지만 참여하겠다고 한 건 잘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환영한다. 한시바삐 만나 흉금을 터놓고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그러나 회담 형식과 의제를 놓고 청와대와 황 대표 간 힘겨루기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 한국당의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 외교·안보라인 교체 요구 등 현안을 의제에 포함할지 여부를 두고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회에서 의견이 모여야 하는데, 아직은 5당 의견이 안 모였다”며 “언제쯤 할지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5당 사무총장은 회담의 의제와 배석자를 조율하기 위해 회동한데 이어 16일에도 만나기로 했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대통령 일정을 확인해야 하지만, 5당 대표들 입장에서는 18일 정도가 제일 낫다”고 말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해법으로 ①대일특사 파견 ②대미특사 파견 및 국회 방미대표단 추진 ③외교라인 교체 ④민·관·정 협력위원회 및 국회 일본규제 대책특위 구성 ⑤청와대 회담 등을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일본의 퇴행적 경제보복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잘못된 것이며,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면서도 “정부가 반일감정을 국내정치에 이용해 반사이익을 꾀한다면 제1야당으로서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