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도깨비' 이후 김고은과 재회, 반가웠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김고은이 정해인과 재회한 소감을 전했다. 

김고은은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진행된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보고회에서 "'도깨비'에서는 너무나 짤막하게 만났는데, 이렇게 오랜만에 만나서 정말 반가운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정해인은 김고은 주연의 드라마 '도깨비'에 특별출연해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바 있다. 

정해인은 당시 김고은과의 첫 만남에 대해 "정말 떨렸다. 무슨 말을 했는지 기억이 잘 안 날 정도였다"며 "감독님이 기회를 마련해줘 영상 통화로 처음 만났었다"고 밝혔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멜로 영화다. '해피엔드'·'사랑니'·'은교'·'4등'의 정지우 감독이 선보이는 신작. 김고은과 정해인을 비롯해 박해준·김국희·정유진 등이 출연한다. 오는 8월 개봉 예정.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김민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