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캠핑클럽' 성유리, 사랑스런 비글美 가득 막내로 입덕유발


성유리가 '캠핑클럽'에서 사랑스러운 비글미를 뽐내며 활약했다. 

14일 첫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 성유리는 거침없는 입담으로 웃음 폭탄을 터트리며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짓궂은 장난부터 19금 농담까지 그녀는 봉인됐던 예능감을 해제시키며 멤버들과 케미스트리를 선사, 큰 웃음을 안겼다.

성유리의 솔직하면서도 재치 있는 입담은 핑클의 첫 모임 자리에서부터 시작됐다. 그녀는 이효리가 "핑클 때 못했던 리더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는 말에 해맑은 표정으로 "우리를 잡는 거야?"라며 현장 분위기를 유쾌하게 이끌었다. 

캠핑 출발 당일에는 이진, 이효리와  바람 핀 남자친구에 대한 내용이 담긴 핑클 1집 수록 곡 '루비'에 대해 얘기하면서 예전에는 잘 몰랐으나, 요즘 같으면 절대 곱게 못 보내준다면서 분노해 세월이 많은 것을 변하게 했음을 은연 중에 알렸다.

이날 성유리는 언니들의 주문과 심부름을 척척 해내는 듬직한 막내의 모습과 애교 가득한 러블리한 매력을 동시에 선보여 보는 재미를 높였다. 특히 멤버들과의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대화가 따뜻함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서로의 근황을 나누면서 성유리는 자신에게 주어진 여러 일정들 중에서 핑클과 함께 하는 것을 선택했고, 이만큼 중요한 것이 없었다고 전해 멤버들에게 감동을 안겨줬다. 저녁 식사 준비를 위해 캠핑용 버너에 불을 붙이면서 이효리에게 "같이 있어줄게"라며 남다른 의리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녀의 비글 매력은 캠핑장에서도 빛났다. 성유리는 이효리가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돌아서자 "방귀 뀌는 줄 알았다"며 엉뚱한 말로 웃음바다가 됐고, 모닥불 앞에서 "나 오늘 배란일인데 잠깐 (이상순에게) 다녀와도 되냐"는 이효리에게 "중간에서 만나"라며 19금 토크도 받아 치는 화끈함을 보였다.

'캠핑클럽' 첫 회부터 따뜻한 인간미와 유쾌한 개그감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시종일관 유쾌하고 꾸밈 없는 모습으로 멤버들과 찰떡 호흡을 보여줬다.

14년 만에 다시 모인 핑클 네 명의 멤버가 캠핑카를 타고 전국을 여행을 하는 모습을 담은 리얼 예능 프로그램 '캠핑클럽'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