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벌랜더와 악연 끊지 못한 추신수, 9경기 연속 안타 행진 마감


추신수(37·텍사스)가 '천적' 저스틴 벌랜더(휴스턴)의 벽을 넘지 못해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을 마감했다.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미국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과의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1번타자·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9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마감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94에서 0.291(333타수 97안타)로 내려갔다.

추신수는 팀이 0-3으로 뒤진 1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벌랜더를 상대로 중견수 뜬공, 2-5로 뒤진 2회말 2사 1루에서는 3구 삼진으로 물러났다. 5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벌랜더의 3구째 슬라이더를 받아쳤으나 이번에도 중견수 뜬공에 그쳤다.

벌랜더는 6이닝 4피안타 2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가 추신수에게는 악연을 끊을 기회가 더 이상 찾아오지 않았다. 추신수는 벌랜더와 승부에서 통산 상대 타율이 0.195에서 0.189(90타수 17안타, 삼진 37개)로 더욱 낮아졌다. 

추신수는 팀이 2-12로 크게 뒤진 7회말 2사 만루에서 대타 데니 산타나로 교체됐고, 텍사스는 휴스턴에 4-12로 크게 졌다.

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