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왓쳐' 비리수사팀 절반의 성공, 쫄깃한 전개에 시청률 4.5%


‘WATCHER(왓쳐)’가 치밀한 수 싸움과 반전을 거듭하는 ‘숨멎’ 전개로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지난 14일 방송된 OCN 토일극 ‘WATCHER(왓쳐)’(이하 ‘왓쳐’) 4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4.5% 최고 5.3%를 기록,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뜨거운 반응을 이어갔다. OCN 타깃인 남녀 2549 시청률에서도 평균 3.2%, 최고 3.7%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위기에 빠진 비리수사팀의 짜릿한 반격이 펼쳐졌다. 장기매매 사건에 얽힌 이해관계를 밝히는 데 성공했지만, 장기매매업자 박성일(김실장)과 채동현(이동윤) 검사의 의문사는 반전을 넘어선 충격을 안겼다. 매 순간 예측을 비껴가는 치열한 심리전은 긴장의 고리를 팽팽히 당기며 흡인력을 높였다.

결정적인 순간 김현주(한태주)를 배신한 김용지(이효정)는 “정말 큰돈을 벌 기회였어요”라는 말을 남기고 채동현과 떠났다. 김현주의 계획이 틀어지면서 장기매매 브로커 박성일의 본거지에는 비리수사팀, 광역수사대, 검찰 수사관까지 동시에 들이닥치며 아수라장이 됐다. 혼란을 틈타 달아나는 박성일을 한석규(도치광)가 추격전 끝에 체포하려던 순간, 윗선까지 알아내기 위해서는 검찰 수사관이 없을 때 잡아야 한다는 서강준(김영군)의 판단을 믿고 눈앞에서 놓아줬다. 검찰이 박성일과 입을 맞추면 진실을 알아낼 수 없기 때문. 하지만 서강준을 피해 건물 화장실로 숨어든 박성일은 의문의 괴한에게 살해당하며 충격을 안겼다.

채동현 검사도 벼랑 끝에 몰렸다. 채동현은 필리핀까지 퍼진 박성일의 조직을 깨끗하게 소탕하려는 작전의 일환이었다고 변명했고, 더는 사건에 개입하지 말라고 응수했다. 비리수사팀이 검찰의 수사를 방해했다는 덤터기를 쓸 수도 있는 상황. 하지만 박성일의 죽음은 의혹을 더 증폭시켰고, 비리수사팀은 멈추지 않았다. 비리수사팀은 허성태(장해룡)의 도움으로 경찰이 검찰의 요청을 받아 한국으로 회수한 증거물을 획득했다. 피 묻은 와이셔츠와 칼은 이남희(신오성)의 아들 신이섭의 죽음을 확인해줄 증거였다.

여기에는 또 다른 반전이 숨어있었다. 김용지와 조직이 일치하지 않는 이남희가 수술 도중 사망하게 되면 재산은 국고로 환수될 운명이었다는 것. 채동현은 이남희의 재산을 확보하면 돈세탁 루트와 명단을 확보할 수 있다고 지검장 신현종을 설득해 은밀하게 수사를 진행해왔지만, 김용지가 분여제도를 통해 재산을 상속받게 되면 나눌 속셈이었던 것. 수술을 앞두고 죽은 줄 알았던 신이섭이 귀국하면서 채동현과 김용지의 계획은 물거품이 될 위기에 빠진다. 채동현은 이미 손을 잡은 오성 캐피탈의 비서에게 신이섭을 처리하라고 명령했다. 하지만 신이섭이 머문다던 호텔에는 비리수사팀 박주희(조수연)가 기다리고 있었고, 채동현은 살인교사 혐의로 체포될 위기에 처했다. 이 모든 것은 비리수사팀이 치밀하게 놓은 덫이었고, 신이섭은 사망한 것이 맞았다.

채동현은 끝까지 국가를 위한 수사였다고 주장했지만, 그 역시 의문의 추락사를 당하며 진실은 미궁 속에 빠졌다. 한석규는 약속대로 이남희 회장을 허성태에게 넘겼다. 허성태에게 자금세탁라인을 불고 이남희 회장은 이번에도 빠져나갈 터. 자신의 인생을 뒤바꾼 괴한의 정체가 이번 사건과도 관련되어 있음을 직감한 김현주는 허성태를 찾아갔다. “인간다움은 어디에서 올까요?”라는 김현주의 물음에 “타인의 고통에 공감하는 거”라는 지극히 평범한 답을 내놓는 허성태. 그를 향한 김현주의 날카로운 눈빛에는 분노가 일렁였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