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현종 "미국, 우리 측 문제 제기에 공감…역할 할 것"


[앵커]

일본의 일방적인 수출 규제 조치 부당성을 알리고 한·미·일 안보 협력에 미칠 문제점들을 논의하기 위해 워싱턴을 다녀왔죠.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어제(14일) 귀국했습니다. 김 차장은 "미국에 직접 중재를 요청한 바는 없으며 미국 측이 우리 입장에 공감해 목표를 충분히 이뤘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을 연결합니다.

임종주 특파원, 김현종 2차장의 워싱턴 방문 이후 미국의 반응 어떻게 나오고 있습니까?

[기자]

미국 쪽 반응을 요약하면 한마디로 "우리 측 문제 제기에 공감했다"는 것입니다.

김현종 차장과 외교부 윤강현 경제외교 조정관, 또 김희상 양자경제 외교국장 등이 만난 인사는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과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 대표 등 공개된 고위급만 10명 가까이 됩니다.

나흘 동안 일본 조치의 부당성과 한·미·일 안보 협력 구도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설명하고, 공감을 이끌어 낸 것은 일정 부분 성과로 볼 수 있습니다.

다만, 한·일 당사자끼리 먼저 풀어야 한다는 미국 입장이 달라졌다는 구체적 움직임은 감지되지 않고 있습니다.

[앵커]

자, 그렇다면 미국의 속마음은 현재 무엇일까요?

[기자]

취재진이 백악관 입장을 직간접적으로 확인하려 했지만 반응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이곳 외교소식통은 "미국이 전략적 입장에서 볼 때, 지금 움직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또 트로이 스탠거론 한·미경제연구소 선임 연구원은 "미국이 두 나라에 사태 해결을 위한 대화를 촉구하고, 다른 분야에서 한·일, 한·미·일 협력을 장려해야 한다"는 견해를 JTBC에 보내왔습니다.

당장 한·일 간 대화와 협력을 촉구하는 것 외에 미국의 역할이 없다는 의미로 보입니다.

[앵커]

그러니까 미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이런 뜻입니까?

[기자]

그 부분과 관련해서는 미 국무부의 태도 변화가 있었다는 게 김현종 차장의 설명입니다.

사흘 전 오르태거스 대변인은 "한미일 3국 관계의 강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할 것"이라며 한 발 진전된 언급을 한 바 있습니다.

김 차장은 귀국길에 오르면서 "미국 이란 갈등과 관련해 호르무즈 해협 문제 등을 먼저 거론하며 한미일 공조에 문제가 생기면 미국에 득이 될 게 없다는 점을 충분히 설득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재라는 표현을 쓴 적이 없으며 "미국이 국가로서 알아서 할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금 더 시간을 갖고 지켜봐야 한다는 뜻으로 보입니다.

[앵커]

임종주 특파원, 비핵화를 위한 북·미 실무 협상과 관련해서는 김현종 차장이 뭐라고 답했는지요?

[기자]

김 차장은 북·미 실무협상 재개 여부에는 "아직 북측 답 없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남북이 따로 대화할 필요가 없다는 북한 매체의 주장과 관련해서는 판문점 회동 때 우리의 노력을 충분히 설명했고, 북측도 우리 노력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앵커]

자, 그리고 오늘 새벽에 새롭게 들어온 소식들을 보면 북한 핵 동결이 다음 단계로 타당하다는 전 CIA 국장 대행의 주장이 있었어요,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입니까?

[기자]

마이클 모렐 전 미 중앙정보국 국장대행이 워싱턴 포스트 기고문에서 주장한 내용입니다.

요약하면 비핵화 협상을 위한 중간단계로 핵동결이 타당하고, 그 대가로 개성공단 재개도 가능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다만, 동결이 협상의 최종 상태는 될 수 없다면서 신고와 사찰을 필수 조건으로 언급했습니다.

동결이 이행되지 않으면 원점으로 되돌릴 수 있어야 한다는, 스냅백 조건도 제시했습니다.

미 국무부가 핵동결이 비핵화의 시작이라는 이른바 '핵동결 입구론'을 공식화한 이후 나온 전직 정보기관 수장의 발언이어서 주목됩니다.
 

JTBC 핫클릭

일, 긴급 기자회견서 또 억지…"한국, 철회 발언 없었다" 김현종 "한·미·일 고위급 협의 추진중"…일본은 '무응답' '백색국가'서 한국 제외하나…일본, 2차 도발 강행 고수 '한국 트집' 일본, 북핵부품 부정수출한 자국기업엔 '경고'만 일본인 경제전문가도 "일, 절대 유리하지 않다" 비판 기고문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