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멋스토리] 이거 '외제' 아니었어? K패션으로 '귀화'한 브랜드 아시나요

(왼쪽부터 시계방향) ①스토케코리아의 유모차. ②휠라코리아의 모델 김유정이 휠라 의류를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③국내 가방 기업 루아까또즈가 프랑스 파리 마레 지구에 오픈한 K패션 중심 편집 숍. 각 사 제공

(왼쪽부터 시계방향) ①스토케코리아의 유모차. ②휠라코리아의 모델 김유정이 휠라 의류를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③국내 가방 기업 루아까또즈가 프랑스 파리 마레 지구에 오픈한 K패션 중심 편집 숍. 각 사 제공


한국 소비자는 '외제'를 좋아하는 편이다. 유럽이나 미국에서 건너온 제품이라고 하면 일단 합격점을 준다. 가격이 더 비싸고, 품질도 여타 한국산 제품과 큰 차이가 없지만, 외산 브랜드라고 하면 줄을 서서 사는 진풍경이 펼쳐지는 나라가 한국이다. 그렇다 보니 국산 브랜드는 '출신'을 잘 드러내지 못한다. 특히 '고급'이나 '명품'을 컨셉트로 잡은 브랜드의 경우 엄연히 한국 DNA를 품고 있으면서도 외국산인 '척'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해외에서 브랜드 라이선스를 구매해 사실상 한국 기업 제품이 됐지만, 이 사실을 굳이 밝히지 않기도 한다. 마케팅이나 판매, 홍보 효과에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하지만 업계는 K뷰티·패션이 글로벌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한국산 제품이라는 것을 오히려 이용할 때가 됐다고 조언한다. 국내 소비를 넘어 중국 등 아시아권을 아우르기 위해 한국산 제품이 프리미엄을 받는 시대가 열렸다는 것이다.
 
 
유럽 브랜드 아니었니? '알고 보니' 한국산 브랜드
 
'유모차계 벤츠'.

엄마들 사이에 이런 애칭으로 불리는 유모차가 있다. 바로 영·유아 브랜드 '스토케'다. 스토케는 1932년 노르웨이에서 만든 유아용품 브랜드로 전 세계 70여 개국에 판매된다. 그러나 2014년 한국 게임 업체 넥슨의 지주사인 NXC의 벨기에 법인 NXMH가 약 5000억원에 인수하면서 지분을 100% 획득하면서 '스토케코리아'가 됐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스토케 유모차는 '북유럽에서 온 유모차'라는 입소문을 타고 국내에서 날개 달린 듯 팔렸다. 대당 120만원에서 300만원까지 가격이 상당히 비싼 편이지만 엄마들이 선호하는 브랜드 1~2위에 꼽힌다.

스토케코리아 마케팅팀 관계자는 “스토케 본사는 설립한 이후 현재까지 노르웨이에 소재지를 두고 스칸디나비안 DNA와 디자인 철학을 유지하기 위해 본사를 중심으로 R&D 및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으며, 유모차 전량을 유럽에서 생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패션 브랜드 '휠라'도 한국 브랜드다. 1911년 이탈리아에서 론칭한 휠라는 2000년대 들어 글로벌 본사가 부진에 허덕이자 2007년 휠라코리아에 인수됐다. 휠라코리아는 전 세계 70여 개국에 휠라를 공급한다. 그러나 여전히 많은 이들이 휠라가 국내 회사가 됐다는 것을 잘 모른다.

면세점에도 들어가 있는 패션 브랜드 ‘MCM’은 1976년 독일 뮌헨에서 설립됐다. 가방이나 지갑 등을 판매하던 MCM은 2005년 성주그룹이 사들이면서 한국 브랜드가 됐다. 성주그룹은 MCM의 고급화 마케팅을 펼치는 동시에 독일의 정체성을 강조한다. 제품 디자인과 생산이 상당수 한국에서 이뤄지지만, MCM을 외국 브랜드로 인식하는 사람들이 많은 이유다.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로 알려진 '만다리나덕' 역시 1977년 이탈리아에서 설립된 뒤 국내에 알려졌다. 최지우·최강희 등 여자 연예인들이 드라마 등에서 착용하고 나오면서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2011년에는 토종 기업 이랜드가 인수해 한국 브랜드가 됐다.

1980년 프랑스 패션 브랜드로 출발한 '루이까또즈'도 2006년 태진인터내셔날이 인수하면서 한국 브랜드가 됐다. 지갑이나 가방 등으로 유명한 패션 브랜드 루이까또즈는 대학생층에게 인기가 많은 브랜드 중 하나다.
 
 
'출신'을 안 밝히는 브랜드…이유는
 
한국 브랜드가 대한민국이라는 정체성을 드러내지 않는 이유는 국내 소비자들의 독특한 소비 습관 때문이다. 외국 브랜드거나 비쌀수록 더 잘 팔리는 특유의 과시욕이 저변에 깔려 있어 브랜드도 이런 공식을 지키려 하는 것이다.

수입 제품에 사족을 못 쓰는 분위기는 2006년 벌어진 이른바 '가짜 명품 시계 사건'에서 엿볼 수 있다.

당시 강남 부유층과 연예인들 사이에는 영국 엘리자베스 2세와 다이애나 왕세자비, 그레이스 켈리 모나코 왕비 등 세계 인구의 단 1%만 착용할 수 있는 시계로 알려진 '빈센트 앤 코'가 화제였다. 개당 수천만원 이상을 호가했지만 그럴듯한 홍보에 속아 강남 졸부들이 지갑을 열었다. 한 백화점에서는 이 시계의 특별전까지 개최했다. 당시 이 시계를 구매한 명단 중에는 유명 연예인은 물론이고 기업가의 아내까지 포함됐다.

하지만 빈센트 앤 코는 영국 명품도, 모조품도 아닌 '유령 브랜드'였다. 필립 리라는 한 사업가가 2000년 스위스에 '빈센트 앤 코'라는 상표를 등록했고, 중국산 시계줄 등을 이용해 국내에서 조립한 뒤 개당 410만~5000만원을 받고 판 것이다.

실제로 패션 업계는 외국산이고 고가여야 잘 팔리는 분위기다. 유행에 민감한 엄마들이 끌고 다니는 유모차가 대표적이다. 일명 '고소영 유모차'로 화제가 된 미국 브랜드 '오르빗'은 100만원에서 200만원에 팔린다. 그러나 오르빗도 한국 기업에 인수됐다. 네덜란드산 유모차 '퀴니'도 70만원에서 100만원대에 거래되지만 없어서 못 팔 정도다. 2000년대 초반 고가 전략으로 국내에 출시된 영국산 '맥클라렌'도 수입 유모차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

이와 달리 국산 브랜드 유모차는 30만원에서 50만원대면 살 수 있지만, 판매고는 외국 브랜드에 밀린다.

패션 업계는 "국산이냐 외국산이냐를 숨길 이유는 없지만 굳이 앞세울 필요도 없다"는 분위기다. '프렌치 주얼리'라고 강조하는 국내 한 패션 액세서리 브랜드는 "소비자들 사이에 프랑스 제품이라는 인식이 있어서 판매도 잘되는 편"이라면서 "한국 기업이 론칭한 제품이라는 걸 일부러 드러내진 않는다"고 했다. 프랑스에서 왔다는 것이 강조돼야 고급스러운 이미지에 대한 소비자 반응이 좋기 때문이다.

또 다른 가방 브랜드 관계자는 "브랜드 탄생 배경이 프랑스와 연관이 있어 프랑스 수입품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은데, 어차피 브랜드 컨셉트 자체가 ‘프렌치 시크’라 그런 오해가 브랜드에 오히려 도움이 된다. 회사 이름을 앞세우지 않고 브랜드에 중점을 두고 홍보할 때 정체성이 확고하게 잡힐 수 있다"고 말했다.

이정희 중앙대 경제학부 교수는 "기업들이 브랜드가 탄생한 국가를 앞세워 마케팅하는 건 어찌 보면 수익을 창출하는 기업 본연의 활동으로 볼 수 있다. ‘해외 명품’이라는 이미지를 보고 소비를 결정하는 소비자들에게 정확한 정보 전달이 이뤄지지 않아 혼란이 야기될 수 있다"고 말했다.
 
 
K패션이 더 잘나간다…'한국산 자신감' 갖는 브랜드
 
최근 수년 사이 글로벌 무대에서 K뷰티와 패션의 위상이 올라가면서 업계에도 정체성을 일부러 숨길 필요가 없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휠라가 대표적이다. 창립 28주년을 맞은 휠라코리아가 2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특히 미국 법인 ‘휠라USA’의 이익 기여도가 급증했다는 분석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휠라코리아는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이 8346억원으로 전년 대비 23.3% 늘었다. 지난해에도 매출 2조9550억원, 영업이익 3570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6.8%, 64.5% 증가했다. 금융 투자 업계에서는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을 각각 9321억원, 1547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휠라코리아의 주 수입원은 국내·미국·로열티로 나뉜다. 국내와 미국에서는 신발과 의류를 판매하고, 휠라 브랜드에 대해 글로벌 로열티를 받는다 .이 가운데서도 휠라USA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큰 폭의 실적 성장세를 보였다. 휠라USA의 실적 상승세가 두드러지는 이유로는 휠라의 채널 변경 전략이 꼽힌다. 저가 오프라인 채널에서 중·고가 미국 신발 판매 브랜드로 채널 망을 옮겼다. 그러면서 평균 판매 가격이 올랐다. 유행에 민감한 한국에서 휠라 디자인이 뽑아져 나오고, 글로벌 전역에 K패션에 대한 관심이 늘어난 것도 한몫했다. 휠라는 이탈리아에서 시작된 브랜드라는 정체성 자체는 드러내지만, 휠라코리아가 판권을 사들였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 오히려 기업의 제2의 도약을 이끌었다는 점에서 이런 배경을 자랑스럽게 알린다. 
 

패션 브랜드 루이까또즈는 패션의 본고장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단독 매장을 아예 한국 패션 편집 숍으로 리뉴얼하면서 정체성을 만천하에 내보이고 있다. 이번 매장 리뉴얼을 통해 K패션을 유럽에 적극적으로 알린다는 취지다.

루이까또즈 관계자는 "K패션에 대한 전 세계적 관심이 확대되고 있다. 유럽 진출을 희망하나 현지 진출에 어려움을 느껴 온 한국 디자이너 및 패션 브랜드의 글로벌 진출을 돕기 위해 이번 리뉴얼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파리 명품 거리인 마레 지구에 2층 규모로 세운 루이까또즈 매장에는 자사 제품만 단독 입점해 있던 기존의 플래그십 스토어를 한국의 패션·뷰티 브랜드에도 개방해 편집 숍으로 탈바꿈했다. 첫 입점 브랜드로는 여행용품 브랜드 ‘트래블메이트’ 데일리백 브랜드 ‘콰니’ 에코 디자이너 브랜드 ‘젠니클로젯’ 등이 함께한다.

루이까또즈 관계자는 "한때는 프랑스라는 이름을 앞세워 마케팅했지만, 이제는 ‘태진인터내셔날이 운영하는 브랜드’라고만 알린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한국은 브랜드 역사에서 보자면 죽어 가던 브랜드를 살려 내는 나라로 인식된다. 유럽 브랜드를 수입해서 팔다가 판매 실적이 뛰어나 아예 우리나라에서 사들인 브랜드가 꾸준하게 잘나간다는 공식도 생겼다.

뒤늦게 같은 길을 가는 기업도 있다. 패션그룹형지는 2016년 프랑스 까스텔바작의 글로벌 상표권을 가진 PMJC와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형지는 2014년 까스텔바작의 국내 상표권을 인수, 올 상반기에는 아시아 상표권까지 인수하며 골프웨어와 액세서리를 론칭하고 사업 확장을 본격화했다. 약 2년 만에 매출 1000억원 달성을 내다볼 정도로 단기간 성과를 내자 인수까지 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제 샤넬과 구찌 등 일부 럭셔리 브랜드를 제외하면 외산만 중요하게 따지던 시대가 가고 있다. K패션과 뷰티 붐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외 브랜드를 한국화해 성공적으로 역수출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국산에 대한 자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